칭화유니 간 前 엘피다 CEO "5년 내 D램 양산"
칭화유니 간 前 엘피다 CEO "5년 내 D램 양산"
  • 유효정 기자
  • 승인 2019.12.02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연구센터 설립 및 인재 채용
중국 칭화유니그룹이 지난 6월 말 D램 사업부를 출범한 이래 D램 양산을 위해 고삐를 쥐고 있다. 최근 일본 엘피다 CEO 출신의 사카모토 유키오(Yukio Sakamoto)를 수석부사장 겸 일본 지사장(CEO)으로 영입했다. 사카모토 유키오 CEO는 일본 시장 개척을 책임지면서 일본에서의 인재 영입 역시 맡을 계획이다. 사카모토 유키오 CEO는 D램 영역에서 30여 년간의 경험을 보유했다. 2일 중국 콰이커지에 따르면 사카모토 유키오 CEO는 \"칭화유니그룹의 목표는 5년 내 D램을 양산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일본 가나가와구
KIPOST 회원 정책 안내

KIPOST Gold Member 또는 Premium Member가 되시면
전문보기 및 다양한 지식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등급안내
Newsletter KIPOST가 발송하는 주간 Newsletter 구독
Gold Market & Technology 및 모든 컨텐츠 전문 열람
Premium KIPOST의 차별화 된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