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구미에 배터리 양극재 공장 만든다
LG화학, 구미에 배터리 양극재 공장 만든다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7.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산 6만톤 규모
청주 공장도 생산능력 2배 이상으로 증대
LG화학 충북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 충북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이 5000억원을 투자해 경북 구미에 2차전지용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양극재는 음극재⋅전해액⋅분리막과 더불어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4대 핵심 소재다. 

LG화학은 구미시 국가산업 5단지 내 6만여㎡ 부지에 약 50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경상북도⋅구미시⋅LG화학은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및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투자로 구미 공장은 2024년 연산 6만톤 규모의 양극재를 생산하게 된다. 양극재 6만톤은 고성능 순수 전기차(380km 이상 주행이 가능) 기준 약 50만대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규모다. LG화학은 충북 청주, 전북 익산에도 양극재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연산 2만5000톤의 양극재를 생산하는 청주 공장도 생산능력을 현재의 두 배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LG화학은 구미 공장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의 내부 수급 비중 확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원가 경쟁력 강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LG화학의 구미 공장 투자는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의 하나인 ‘구미형 일자리’ 첫 번째 사업 모델이다. LG화학이 100% 투자하는 대신 경상북도⋅구미시는 행정⋅재정적 지원, 공동복지 프로그램 구축 등 공장 운영을 위해 지원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이번 구미 투자를 시작으로 핵심소재 내재화를 통한 국산화율 제고에 박차를 가해 전지 분야의 사업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LG화학의 자동차 전지 누적 수주잔고는 지난 3월 말 기준 110조원을 돌파했다. 전지사업본부의 매출은 자동차 전지 사업을 중심으로 지난해 연간 6조5000억원에서 2024년 31조6000억원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