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협력사 평가에 '지속가능경영' 항목 도입
LG화학, 배터리 협력사 평가에 '지속가능경영' 항목 도입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8.2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 및 개발'과 동일한 20% 배점
LG화학 충북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 충북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은 배터리 원재료 협력사 평가에 ‘지속가능경영’ 항목을 신규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속가능경영 항목에는 세부적으로 ‘근로여건과 인권, 윤리경영, 안전환경, 원재료 공급망 관리, 재생에너지·재활용 정책’ 등 협력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전반적인 지표가 포함됐다. 지속가능경영 항목 평가점수는 기존 핵심 평가기준인 ‘품질 및 개발’과 동일한 20% 배점으로 측정한다. 

LG화학은 최근 전세계 배터리 원재료 협력회사 대상으로 이 같은 항목이 추가된 정기평가를 실시했다. 

기존 정기평가에서는 배터리 원재료 협력회사들의 지속가능경영 활동에 대해 가감점을 주는 방식으로 평가를 해왔다. 개정된 정기평가에서는 지속가능경영 항목을 정식 평가항목으로 도입하고, 평가 비중을 확대했다. 지속가능경영 항목을 충족시키지 못한 협력사에는 실질적인 개선활동을 요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협력회사들이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LG화학이 지속가능경영 항목을 도입하는 것은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7월 독일 폴크스바겐 그룹은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지속가능 등급제를 실시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배터리 사업 분야에서 원료의 채취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매출과 이익 성장을 실현하는 ‘지속 가능한 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