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M16 준공...첫 EUV 적용 라인
SK하이닉스, M16 준공...첫 EUV 적용 라인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1.02.0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세대 1a D램 생산, 6월 양산체제
M16 전경. /사진=SK하이닉스
M16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1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M16 준공식을 개최했다. M16은 SK하이닉스가 국내외 보유한 반도체 생산시설 중 가장 크며, 극자외선(EUV) 노광 공정이 처음 도입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장동현 SK㈜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CEO, 하영구 SK하이닉스 선임사외이사 등 16명이 현장에 참석했다. 회사 구성원과 협력회사 직원들은 화상연결을 통해 행사에 참여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반도체 경기가 하락세를 그리던 2년 전 우리가 M16을 짓는다고 했을 때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며 “하지만 이제 반도체 업사이클 얘기가 나오고 있는 만큼, 어려운 시기에 내린 과감한 결단이 더 큰 미래를 꿈꿀 수 있게 해주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어 “M16은 그동안 회사가 그려온 큰 계획의 완성이자 앞으로 용인 클러스터로 이어지는 출발점으로서 중요한 상징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8년 11월 M16 착공 이후 총 3조5000억 원, 공사 인력 연인원 334만 명을 투입해 25개월 만에 준공했다. 축구장 8개에 해당하는 5만7000㎡(1만7000여 평)의 건축면적에 길이 336m, 폭 163m, 높이는 아파트 37층에 달하는 105m로 조성됐다.

특히 M16에는 SK하이닉스 생산시설 중 처음으로 EUV 노광 장비가 도입됐다. 이를 통해 올해 4세대 10나노급(1a) D램을 생산할 계획이다. 본격 양산 전환은 오는 6월로 잡혔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29일 열린 4분기 컨퍼런스콜에서 “수율이 동일하다고 가정했을 때 1a D램은 기존 세대 대비 생산성이 40% 높다”고 설명했다. 

이석희 CEO는 “M16은 EUV 전용 공간, 첨단 공해 저감 시설 등 최첨단 인프라가 집결된 복합 제조시설”이라면서 “향후 경제적 가치 창출은 물론, ESG 경영에도 기여하는 한 단계 높은 차원의 생산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