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출시 연기...위상지연필름 제거가 발목 잡아
갤럭시 폴드 출시 연기...위상지연필름 제거가 발목 잡아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4.23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힘 자국 가리기 위한 필름을 보호필름으로 착각
중소형 OLED 단기 악재
삼성전자가 야심차게 공개했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결국 출시 연기됐다. 투명 폴리이미드(PI)의 접힘 자국을 가리기 위해 부착했던 위상지연필름(Retarder Film)을, 사용자들이 무리하게 뜯어내면서 생긴 불량이 직접적 원인으로 지목된다.정식 출시 사흘을 남기고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가 연기되면서 향후 폴더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관련 산업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일부 사용자들, 위상지연필름을 보호필름으로 착각 삼성전자는 23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갤럭시 폴드 출시
KIPOST 회원 정책 안내

KIPOST Gold Member 또는 Premium Member가 되시면
전문보기 및 다양한 지식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등급안내
Newsletter KIPOST가 발송하는 주간 Newsletter 구독
Gold Market & Technology 및 모든 컨텐츠 전문 열람
Premium KIPOST의 차별화 된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