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질산 생산량 4배 늘린다...2023년 52만톤으로 확대
㈜한화, 질산 생산량 4배 늘린다...2023년 52만톤으로 확대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1.04.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화
/자료=한화

한화 글로벌부문은 오는 2023년까지 총 1900억원을 투자해 전라남도 여수산업단지에 질산 공장을 건설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투자가 완료되면 한화의 질산 생산능력은 12만톤에서 52만톤으로 대폭 확대된다. 증설량은 자체 소비될 뿐 아니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증착·세정용 소재로 활용된다. 이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관심이 커진 분야다.
한화 측은 “생산량만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정밀화학기업으로 도약하려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증설로 한화그룹 차원에서 질산 밸류체인이 한층 강화한다. 앞서 지난달 말 한화솔루션은 1600억원을 투자해 질산 유도품(DNT)을 연간 18만톤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여기에는 질산 13만톤이 필요하다. DNT는 질산과 톨루엔의 화학 반응으로 제조된다. 가구 내장재, 자동차 시트 등 폴리우레탄을 만드는 TDI의 원료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이번 투자로 ‘질산→DNT→TDI’로 이어지는 질산 밸류체인을 구축한다. 향후 질산을 활용한 고성능 복합소재 등도 생산할 예정이다.
전 세계 질산 시장은 지난해 기준 7500만톤, 금액으로는 240억달러(약 27조원)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