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능형 헤드램프용 PixCell LED 출시
삼성전자, 지능형 헤드램프용 PixCell LED 출시
  • 송정은 기자/연구원
  • 승인 2021.04.1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1 명암비 구현
헤드램프 크기 30~50% 축소 가능
삼성전자의 지능형 헤드램프용 PixCell LED.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지능형 헤드램프용 PixCell LED.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첨단 LED(발광다이오드) 광원 기술을 집약한 차량용 LED 모듈 'PixCell LED'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전기차·자율주행차 등에 활용되는 지능형 헤드램프(ADB, Adaptive Driving Beam)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PixCell LED는 전방에서 운행하는 차량이나 반대 차선에서 마주오는 차량의 주행 상황에 맞춰 정밀하게 헤드램프를 제어할 수 있다. 

100여개의 세그먼트(1개의 LED 칩에서 개별적으로 구동되는 발광 소자 최소 단위)로 구성된 PixCell LED는 각 세그먼트에 격벽 구조를 적용, 세그먼트 간 빛 간섭을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기존 LED 대비 3배 향상된 300:1 명암비를 구현했다. 

기존 Discrete LED와 달리 PixCell LED는 세그먼트 사이사이 격벽이 존재하기 때문에 빛 간섭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점등과 소등 구역을 명확히 구분해 높은 명암비를 구현할 수 있다. /자료=삼성전자
기존 Discrete LED와 달리 PixCell LED는 세그먼트 사이사이 격벽이 존재하기 때문에 빛 간섭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점등과 소등 구역을 명확히 구분해 높은 명암비를 구현할 수 있다. /자료=삼성전자

특히 삼성전자는 반도체 기술을 활용해 100개 이상의 세그먼트를 하나의 LED 칩으로 집적했다. 일반 ADB용 LED 모듈 대비 발광면적을 16분의 1 수준으로 줄이면서도 헤드램프에 필요한 밝기를 확보했다. 

삼성전자는 PixCell LED를 사용할 경우 광학 시스템과 방열 구조 등을 단순하게 설계할 수 있어 헤드램프 크기를 30~50%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PixCell LED 기반으로 설계된 헤드램프는 소프트웨어를 통해 국가별 도로 법규에 맞게 광원을 조정할 수도 있다. 헤드램프 제작업체들은 개발·생산·유통 등의 프로세스를 단축할 수 있다.     

김언수 삼성전자 LED사업팀 전무는 "삼성전자는 운전 중 모든 사람에게 안전과 편의를 제공하는 PixCell LED를 앞세워 점차 적용이 확대되는 지능형 헤드램프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며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에 걸맞는 고품질 차량용 광원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혁신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