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DDR5 세계 첫 출시... 검증 모두 완료
SK하이닉스, DDR5 세계 첫 출시... 검증 모두 완료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10.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 세대 대비 전송 속도 1.8배... 전력 소모량은 20% 줄어
SK하이닉스가 세계 최초로 DDR5 D램을 출시한다.

SK하이닉스(대표 이석희)는 세계 최초로 DDR5 D램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DDR5는 차세대 D램 규격으로 빅데이터, 인공지능, 머신러닝 등에 최적화된 초고속, 고용량 제품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8년 11월 16Gb DDR5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후 인텔 등 주요 파트너사들에게 샘플을 제공, 다양한 테스트와 동작 검증, 호환성 검증 등을 모두 완료했다. 그 사이 시스템온칩(SoC) 업체 등과 현장 분석실(On-site Lab) 공동 운영, 실장 테스트(System Level Test), 각종 시뮬레이션 등을 진행해 DDR5의 동작 검증을 끝냈다. 또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D램 특성에 영향을 미치는 RCD(Register Clock Driver), 전력관리반도체(PMIC) 등 모듈을 구성하는 주요 부품들 간의 호환성 검증을 진행했다.

SK하이닉스의 DDR5는 전송 속도가 4800Mbps~5600Mbps로 이전 세대(DDR4, 3200Mbps) 대비 최대 1.8배 빠르다. 풀HD급 영화(5GB) 약 9편을 1초에 전달할 수 있는 속도다. 동작 전압은 1.2V에서1.1V로 낮아져 전력 소비가 20% 감축됐다.

또 칩 내부에 오류정정회로(ECC)를 내장해 여러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D램 셀(Cell)의 1비트(Bit)의 오류까지 스스로 보정하기 때문에 시스템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 여기에 실리콘관통전극(TSV) 기술을 접목하면 256GB(기가바이트)의 고용량 모듈을 구현할 수 있다.

SK하이닉스는 전력 소비를 낮추면서도 신뢰성을 대폭 개선한 친환경 DDR5가 데이터센터의 전력 사용량과 운영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캐롤린 듀란(Carolyn Duran) 인텔 데이터플랫폼 그룹 부사장은 “인텔과 SK하이닉스는 JEDEC 표준화를 통해 초기 아키텍처 개념부터 DDR5 표준 사양 개발에 이르기까지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성능 확보를 위해 시제품 설계와 검증 등에 양사가 협업하여 고객 대응 준비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오종훈 SK하이닉스 GSM담당 부사장은 "세계 최초로 DDR5 출시를 하게 돼 D램 시장에서 미래 기술을 선도하게 되었다"며 "빠르게 성장하는 프리미엄 서버 시장을 집중 공략하여 서버 D램 선도 업체의 위상을 더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는 지난 7월 차세대 D램인 DDR5의 표준규격을 공식 발표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는 DDR5의 수요가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해 2022년에는 전체 D램 시장의 10%, 2024년에는 43%로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