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저전력 OLED 패널 출시...'갤S21 울트라'에 첫 적용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저전력 OLED 패널 출시...'갤S21 울트라'에 첫 적용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1.01.2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저전력 OLED.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저전력 OLED.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새로운 유기재료 세트 개발을 통해 종전 대비 소비전력을 16% 절감할 수 있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패널은 이달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S21 울트라’에 최초 적용됐다. 

OLED는 패널 내 유기물 층에서 전자의 흐름을 얼마나 원활하게 만들어 주느냐에 따라 소비전력이 결정된다. OLED 소비전력이 적으면 스마트폰에 더 작은 배터리를 탑재하거나, 한 번 충전으로 더 긴 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스마트폰을 이용한 동영상 시청 시간이 늘어났다는 점에서 디스플레이 저전력화는 더 중요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내 유기재료를 국내외 협력사에서 공급받는데, 매년 스펙 기준을 높여 소비전력⋅색감⋅수명을 개선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3년간 한국⋅미국⋅중국⋅일본⋅유럽 등에 매년 370건 이상의 OLED 유기재료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2020년 누적 기준 5000여건의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대화면과 고속구동, 고해상도 등 디스플레이 기술이 해마다 발전을 거듭하면서 저전력 기술에 대한 수요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