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사각지대, '소기업' 위한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팩토리 나온다
스마트공장 사각지대, '소기업' 위한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팩토리 나온다
  • 오은지 기자
  • 승인 2019.08.1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호서대ㆍ디지털팩토리와 소기업 전용 스마트팩토리 구축 시범사업

정부 스마트공장 정책의 사각지대인 소기업에 특화된 스마트팩토리 시범사업이 첫 선을 보인다. 시스템 구축을 위한 자금이 부족하고, 운영 인력이 없는 기업을 위한 맞춤형 스마트팩토리가 시범기업 8곳에 우선 구축된다. 초기 시스템 구축 지원을 하고 유지보수가 잘 이뤄지지 않는 정부지원사업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민간 주도형, 시범사업형으로 먼저 추진된다. 

한국산업단지공단, 호서대, 디지털팩토리는 스마트팩토리 시범 기업 8곳을 선정하고 이달부터 11월까지 기초적인 부분을 개선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센서를 부착하고 데이터 이력을 볼 수 있는 키오스크 설치를 통한 데이터 수집 자동화 시스템 구축 △핵심성과지표(KPI) 관리 웹 기반 시스템 구축 △공장 운영 관리 기본 기능(생산관리, 영업관리, 자재 관리 등) 웹 시스템 구축으로 이뤄진다.   

우선 디지털팩토리와 호서대 벤처대학원 전문위원들이 각 회사의 디지털화 수준을 파악한다. 그 다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사자원관리(ERP), 제조실행시스템(MES)에서 제공하는 항목 중 기술, 거래처, 품목, 부품원가(BOM), 사이클타임 등 필수적인 항목을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모은다. 호서대가 개발한 FOM(Factory operation management) 솔루션과 클라우드의 데이터를 연동해 생산성, 비가동 부문, 불량, 부접합 등 분석을 하고 피드백을 준다. 각 현장에서는 이를 활용해 낭비되는 부분을 줄일 수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각 기업에 3000만원씩 지원하고, 2년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제공한다. 

김갑용 디지털팩토리 전문위원은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데 평균 2억7000만원이 소요된다”며 “저비용으로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팩토리를 만들어 비용을 최소화하고, 정기적인 교육을 통해 소기업의 생산성을 높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수영 호서대 기술전문경영대학원 디지털팩토리연구센터 교수는 “현장에 시스템을 갈아놓으면 시스템 담당자가 필요하다”며 “이 프로젝트의 특징은 클라우드를 사용하기 때문에 솔루션을 클라우드에서 제공하기 때문에 별도 시스템 관리자가 필요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기업 스마트공장 시범사업 참가기업과 호서대 벤처대학원, 디지털팩토리가 19일 협약식을 맺었다.
소기업 스마트공장 시범사업 참가기업과 호서대 벤처대학원, 디지털팩토리가 19일 협약식을 맺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