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화합물 반도체 수요… 제품군 확대·협력 강화하는 반도체 업계
증가하는 화합물 반도체 수요… 제품군 확대·협력 강화하는 반도체 업계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8.06.0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세미 SiC 다이오드 신규 출시… 로옴, GaN 시스템즈와 협력

고전압·고열 시스템에 IT 기술이 적용되면서 이에 견딜 수 있는 화합물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반도체 업계도 제품군을 확대하고 업체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온세미컨덕터는 자동차용 실리콘카바이드(SiC) 다이오드 ‘FFSHx0120’ 및 ‘FFSHx065’을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실리콘카바이드는 와이드밴드갭(WBG) 소재로, 실리콘 기반 반도체보다 전력 변환 효율이 높고 고열이나 고전압에 강하다. 전자파장해(EMI) 현상이 적게 발생하고 시스템 크기를 줄일 수 있어 고성능 자동차 시스템에 적합하다.


온세미컨덕터가 내놓은 두 제품은 기판에 실장(surface mount)한 형태나 기판에 뚫린 구멍에 끼울 수 있게 스루홀(through-hole) 패키지로 제공된다. 


‘FFSHx0120’는 1200V급, ‘FFSHx065’는 650V급 다이오드다. 두 제품 모두 순방향 전압이 낮아 역률 보상이 필요하지 않고, 고온에도 전류가 안정적으로 흐른다. 누설 전류도 낮다. 


짧은 시간에 전류가 급변하는 서지 전류(surge current)에도 견딜 수 있게 설계됐고, 독자적인 종단 구조로 신뢰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동작 온도 범위는 영하 55°C에서 영상 175°C 사이다.

파비오 네코(Fabio Necco) 온세미컨덕터 상무는 “SiC 다이오드 제품군을 가전 및 산업용에서 차량용으로 확대했다”며 “향상된 효율성과 더욱 빠른 스위칭, 개선된 열 성능 및 높은 수준의 견고성을 제공하는 SiC 기술은 자동차에 매우 적합하다”고 말했다.


업체 간 협업도 확대되고 있다. 실리콘카바이드 기반 전력 반도체 제품군을 갖고 있는 로옴세미컨덕터는 갈륨나이트라이드(GaN) 전력 반도체로 발을 넓힌다.


로옴세미컨덕터와 GaN 시스템즈(GaN Systems)는 갈륨나이트라이드(GaN) 전력 반도체 기술개발 및 설계·제조 등에 협업하기로 했다.


▲포뮬러E에는 로옴세미컨덕터의 실리콘카바이드(SiC) 기반 전력 반도체 제품군이 탑재돼있다. 로옴은 SiC에 이어 GaN 반도체 사업도 시작하기로 했다./로옴


갈륨나이트라이드 기반 반도체는 물성이 우수하고 고주파에 강하다. DC·DC 컨버터 및 인버터 등 전원 장치에 탑재하면, 기존 실리콘 기반 전력 반도체를 넣었을 때보다 전력 변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시스템 크기도 줄일 수 있다. 


GaN 시스템즈는 갈륨나이트라이드 기반 전력 트랜지스터에 강점이 있고 후공정(Packaging) 기술인 ‘GaNPX’ 기술을 갖고 있다. 로옴은 갈륨나이트라이드 전력 반도체 기술 외 설계·제조 역량을 확보한 상태다.


양사는 향후 공동 연구개발(R&D)로 산업 기기, 자동차, 가전 등에 쓰일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을 내놓고,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패키징 기술도 선보이기로 했다. 서로 같은 제품을 출시, 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는 GaN 제품은 물론 기술 지원도 할 예정이다.


카츠미 아즈마(Katsumi Azuma) 로옴세미컨덕터 전무이사는 “실리콘카바이드(SiC)에 이어 화합물 반도체 제품군을 강화하기 위해 갈륨나이트라이드도 개발해왔다”며 “앞으로 시장 요구에 적합한 전력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GaN 시스템즈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