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QLED & 어드밴스드 디스플레이 서밋' 개최
삼성전자, 'QLED & 어드밴스드 디스플레이 서밋' 개최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8.06.2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27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 호텔에서 'QLED & 어드밴스드 디스플레이 서밋' 행사를 개최한다. 미국 리서치 전문 기관 '인사이트 미디어'가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화질 전문가, 유명 스튜디오, 콘텐츠 제작사, 표준화 기관(ICDM·SID 등), 디스플레이 전문 매체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서밋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꼽히는 ▲8K ▲퀀텀닷 ▲시네마 LED ▲마이크로LED 기술

▲HDR10+ & 마스터링 툴 등 총 5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각 세션에는 해당 분야의 업계 전문가들이 미래 기술 발전 방향을 발표하고 패널 토의를 진행했다.


퀀텀닷 소재 업체인 나노시스는 번인(Burn-in) 없는 QLED 기술력을 선보였다. 번인은 TV에 장시간 같은 화면을 켜두거나 채널마다 위치가 고정된 방송사 이미지가 화면에 계속 노출되면 그 부분에 잔상(얼룩)이 영구적으로 남는 것이다.


▲콘텐츠 제작과 후보정 업체인 FF 픽쳐스 관계자가 HDR10+ 마스터링 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화질 전문 업체인 스펙트라칼은 삼성 QLED TV에 새롭게 탑재된 캘리브레이션(Calibration) 기능을 활용, 정밀한 컬러 조정 기술을 시연했다. 캘리브레이션은 백색·흑색을 포함 모든 색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교정 작업이다.

콘텐츠 마스터링(포스트 프로덕션) 업체인 컬러프론트는 QLED TV를 표준 모니터로 활용해
영상에 컬러를 입히는 후보정 기술을 시연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8K와 마이크로 LED 등 삼성전자의 앞선 기술력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