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전자소재 연구센터 열어... 담스타트 캠퍼스 조성
머크, 전자소재 연구센터 열어... 담스타트 캠퍼스 조성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9.22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스플레이 및 반도체 소재 연구개발... 5000만 유로 투자
머크는 독일 담스타트 본사 캠퍼스에 차세대 전자 소재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 센터를 개소했다./머크

머크는 독일 담스타트 본사 캠퍼스에 차세대 전자 소재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 센터를 개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연구 센터에서는는 액정 크리스털, 퀀텀닷 픽셀 컬러 컨버터(QDPCC)와 같은 디스플레이 소재와 감광액, 유전체 및 유도자기조립소재(DSA-Dielectrics and directional Self-Alignment)와 같은 반도체 소재 등 차세대 소재를 위한 연구개발 활동이 진행된다. 

이 건물은 5000만유로(약 684억원)가 투자돼 33개월에 걸쳐 지어졌다. 약 1만1000㎡의 면적에 사무공간 및 연구시설이 들어섰으며, 직원 14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건물 앞면에는 머크 아이라이즈 제품군의 다이나믹 액정 크리스탈 윈도우, 일명 '스마트윈도우'가 설치됐다. 이 윈도우들은 버튼 하나로 건물의 회의실에 들어오는 햇빛을 조절할 수 있으며, 낮의 자연광이나 바깥 풍경을 막지 않으며 단 몇 초 만에 과열 및 햇빛으로 인한 눈부심 현상에 대한 보호를 제공한다.

머크는 이 연구센터를 포함, 2025년까지 본사에 총 10억 유로(약 1조3962억원)를 투자해 미래 성장을 위한 복합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라이프사이언스 부문을 위한 멤브레인 시설 공사도 진행 중이며, 직업 및 심화교육센터(Vocational and Advanced Training Center)도 건설할 계획이다.

카이 베크만 머크 퍼포먼스머티리얼즈 부문 최고경영자(CEO) 겸 담스타트 본사 총괄은 “담스타트 본사는 머크의 주요 과학기술 허브로서 머크의 연구개발 노력에 지대한 전문성과 역량을 제공한다”며 “전자산업 지원을 위한 새로운 연구 센터는 최고의 연구개발을 통해 우리 고객들에게 더욱 강력한 파트너가 되고자 하는 머크의 신념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