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650억원 투자해 CNT 1200톤 증설
LG화학, 650억원 투자해 CNT 1200톤 증설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04.2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여수 CNT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 여수 CNT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이 2차전지용 도전재로 각광받는 탄소나노튜브(CNT) 생산능력을 확대한다. CNT는 기존 도전재로 사용되는 카본블랙 대비 10% 이상 전도도가 높지만, 아직 가격이 비싸 일부 하이엔드급 제품에 제한적으로 사용된다. 

LG화학은 내년 1분기까지 650억원을 투자해 전라남도 여수 공장에 CNT 생산능력 1200톤을 증설한다고 27일 밝혔다. 증설이 완료되면 기존 생산능력 500톤에 더해 매년 1700톤의 CNT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CNT는 전기와 열전도율이 구리 및 다이아몬드와 동일하고 강도는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신소재다. LG화학은 CNT를 배터리 양극 도전재로 사용하고 있다. 도전재는 전기 및 전자 흐름을 돕는 소재다. 배터리 안에서는 양극활물질로 쓰이는 니켈⋅코발트⋅망간과 전극 간의 전도도를 높여주는 역할이다. 

CNT를 양극 도전재로 사용하면 기존 카본블랙 대비 약 10% 이상 높은 전도도를 구현해 도전재 사용량을 약 30% 줄일 수 있다. 그 공간을 양극재로 더 채워 배터리의 용량과 수명을 늘릴 수 있다.

이 같은 특성 덕분에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중심으로 CNT 수요는 지난해 3000톤 규모에서 2024년 1만3000톤 규모로 연평균 34%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북미⋅유럽⋅중국 등 글로벌 IT소재 업체 및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판매 규모를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며 2022년에 추가 증설도 검토하고 있다.

LG화학은 지난 2011년 CNT 연구개발에 착수해 2013년 20톤 규모의 파일럿 양산 라인을 구축했다. 2014년에 전지용 소재 및 전도성 컴파운드 제품을 개발했고, 현재 CNT 분야에서만 250여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자체 개발한 세계 최대 규모의 유동층 반응기를 통해 대량 생산체제를 구축, 기존의 분말형태에서 고객이 사용하기 편한 압축형태까지 다양한 CNT 제품을 공급한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향후 CNT를 비롯해 차세대 고부가 소재 분야에서도 독자기술 및 양산 경험을 바탕으로 압도적인 시장선도 업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