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전자재료 전문가들이 보는 '미래 재료'는?
반도체 전자재료 전문가들이 보는 '미래 재료'는?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5.1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MI, 16일 코엑스에서 'SMC 코리아 2019' 개최

세계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16일 코엑스에서 '반도체 전자재료 컨퍼런스(SMC) Korea 2019'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SMC Korea'는 올해 3회째로, 국내외 전자재료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기술 및 시장 동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 주제는 '전자제품의 미래를 형성하는 재료(Materials Shaping the Future of Electronics)'다.

행사는 △기조연설 △첨단 재료(Advanced Materials) △품질 제어(Quality Control) △협력(Collaboration) 4가지 세션으로 진행된다.

기조연설은 나오미 요시다(Naomi Yoshida)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AMAT) 디렉터와 조지 바클레이(George Barclay) 듀폰 글로벌 비즈니스 디렉터, 프레더릭 라자리노(Frédéric Lazzarino) IMEC 연구원이 진행한다. 각 연사의 주제는 △5나노 이후의 반도체 개발 현황 △차세대 칩 기술 개발을 위한 노광 공정에서의 과제 △EUV 패터닝 기술의 도전과 과제다.

기조연설 후에는 10명의 연사가 각 세션에 맞추어 발표한다. 첨단 재료 세션에서는 반도체 공정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재료의 기술 동향을, 품질 제어 세션에서는 오염도 측정 및 품질 관리 솔루션을, 협력 세션에서는 공정 안정화와 미래 소자 개발을 위해 필수적인 전자재료 트렌드 및 관리 시스템을 다룬다.

이번 행사에는 전자재료 시장을 이끌고 있는 SK 하이닉스, 듀폰, 인테그리스, 삼성SDI, 세메스, 버슘머트리얼즈, SK 머트리얼즈, 에어리퀴드, 원익머트리얼즈, 동진쎄미켐 등 약 100여개사에서 다수의 엔지니어가 참석할 정이다.

컨퍼런스 후에는 참석자와 강연자가 모여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리셉션이 마련되어 있다.

SEMI 관계자는 “전자재료는 격변하고 있는 반도체 산업에서 새로운 혁신을 불러올 수 있는 중요한 분야인만큼 이번 SMC Korea 2019에서는 업계 전문가들이 실질적인 인사이트를 발견할 수 있도록 산업의 주요 이슈에 대한 발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