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퀄컴 시스템온칩(SoC)으로 사물인터넷(IoT) 제품·서비스 개발한다
ETRI, 퀄컴 시스템온칩(SoC)으로 사물인터넷(IoT) 제품·서비스 개발한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1.3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융합 기술 개발 협력…'퀄컴 비전 인텔리전스 플랫폼' 개발 보드 활용

퀄컴테크날러지(지사장 권오형)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다방면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왼쪽)이 김현 ETRI IoT연구본부 본부장(오른쪽)에게  퀄컴 비전 인텔리전스 플랫폼(Qualcomm®Vision Intelligence Platform) 기반 개발 보드를 전달하고 있다.

먼저 양사는 사물인터넷(IoT) 융합 기술과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팜,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홈에 활용 가능한 ICT 애플리케이션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의 일환으로 퀄컴은 강력한 이미지 프로세싱 및 머신러닝 성능이 탑재된 '퀄컴 비전 인텔리전스 플랫폼(Qualcomm Vision Intelligence Platform)' 기반 개발 보드를 ETRI에 제공했다. 

'퀄컴 비전 인텔리전스 플랫폼'은 퀄컴테크날러지 최초의 IoT 전용 시스템온칩(SoC)으로 소비자 및 기업용 IoT 제품을 지원하며, 첨단 10나노 공정에서 생산돼 성능이 좋고 전력소모량이 적다. 

ETRI는 이 개발 보드를 토대로 스마트 시티 및 스마트 팩토리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적용 가능한 IoT 제품 및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퀄컴은 이번 ETRI와의 협력을 토대로 향후 국내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적 지원 및 향후 해외 시장 진출에 필요한 도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짐 캐시(Jim Cathey) 퀄컴 글로벌 사업 총괄 사장은 “ETRI와 IoT 컨버전스 기술 분야에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퀄컴이 축적해 온 커넥티비티, 컴퓨팅 및 AI의 경험을 토대로 국내 기업의 IoT 제품 및 서비스에 필요한 기술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황승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초연결통신연구소장은 “퀄컴의 첨단 IoT 컨버전스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ETRI와의 협력을 통해 국내 중소 IoT 기업들의 제품 및 솔루션 개발과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