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래블업과 딥러닝, 머신러닝 개발 지원 프로그램 '저스트 모델 잇' 진행
엔비디아, 래블업과 딥러닝, 머신러닝 개발 지원 프로그램 '저스트 모델 잇' 진행
  • 오은지 기자
  • 승인 2019.01.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비디아(CEO 젠슨 황)는 머신 러닝 플랫폼 개발 기업 래블업(Lablup)과 손잡고 딥 러닝 및 머신 러닝 모델 개발 지원 프로그램인 ‘저스트 모델 잇’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본 프로그램은 딥 러닝 및 머신 러닝에 관심이 있는 개발자들이 '백엔드.AI(Backend.AI)'라는 표준화된 플랫폼을 통해 보다 쉽고 빠르게 인공지능(AI)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적이다.

참가 신청은 1월 27일까지고, 양사는 1월 29일 6개의 팀을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1월 30일부터 2월 26일까지 약 한달 간의 모델링 과정을 거쳐 2월 28일 최종 결과 발표 및 시상을 한다.

최초 선발된 6개 팀에게는 머신 러닝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64GB GPU 메모리와 3TB 저장공간 등 비롯한 모든 연산 자원과 환경이 제공된다. 또한,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2개 팀에는 엔비디아 '타이탄 Xp(NVIDIA TITAN Xp)'을 부상으로 수여한다.

양사는 오는 21일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딥 러닝 및 텐서플로우(TensorFlow)' 모델 개발 관련 최신 기술과 전망을 소개하는 ‘AI 테크토크 포 데브(AI TECHTALK FOR DEVS)’를 연다. AI 모델 개발 경험, 최적의 GPU 활용법, 백엔드.AI 플랫폼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저스트 모델 잇 프로그램은 성별이나 연령에 상관없이 머신 러닝 모델링에 관심이 있는 개발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다만, 참가자들은 개발 기간 동안 모델링한 코드를 깃허브(Github)에 공개하고, 모델링 과정에서 백엔드.AI를 활용하는데 동의해야 한다.

▲엔비디아와 레블업이 개최하는 딥러닝, 머신러닝 모델 개발 행사 '저스트 모델 잇' 포스터. /엔비디아
▲엔비디아와 레블업이 개최하는 딥러닝, 머신러닝 모델 개발 행사 '저스트 모델 잇' 포스터. /엔비디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