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SK텔레콤, 5G-로봇 융복합기술 공동개발
LG전자⋅SK텔레콤, 5G-로봇 융복합기술 공동개발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6.2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기술 활용
25일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가산R&D캠퍼스에서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사진 왼쪽),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이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25일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가산R&D캠퍼스에서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사진 왼쪽),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이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SK텔레콤이 5세대(5G) 통신망을 이용한 로봇사업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친다.

양사는 25일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LG전자 가산R&D캠퍼스에서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앞으로 SK텔레콤의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이하 MEC)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해 자율주행이가능한 LG전자 로봇을 ▲실내지도 구축 ▲보안 ▲안내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공동 모색한다.

5G MEC란 5G 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 있는 데이터센터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이다. 전송 구간을 줄여 데이터 전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지연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5G MEC 통신을 로봇에 연결하면 자율주행을 하면서 촬영한 대용량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데이터 센터와 빠르고 끊김없이 주고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 2017년부터 인천공항에서 클로이 안내로봇을 운영하며 로봇 자율주행 안정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로봇을 이용한 안내 서비스는 물론, 이른 새벽이나 늦은 밤 등 언제라도 건물 내부나 주차장 등을 돌아다니며 영상을 촬영해 무단 침입을 확인하는 보안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의 5G⋅인공지능(AI)⋅클라우드 등 ICT 기술력과 LG전자의 로봇 제조 역량을 결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혁신적인 로봇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