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크론 코리아, 광명으로 사무실 이전
세미크론 코리아, 광명으로 사무실 이전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0.11.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미크론(Semikron) 코리아는 지난 7월 경기도 광명으로 사무실을 이전했다고 밝혔다. 

세미크론 코리아는 1986년 부천에 사무실을 열고 인버터 핵심 제품 파워 스택(Power Stack)을 개발 및 생산해왔다. 최근 이 사업부를 세미크론 인도로 이관하고 파워 모듈 영업 영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세미크론 코리아는 7월 경기도 광명으로 사무실을 이전했다.

세미크론은 전통적으로 고객 기술 지원이 강한만큼, 이번에 광명 사무실로 이전하면서 고객 기술 지원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여러 시험설비를 새롭게 구축했다. 단락 시험, 더블 펄스 시험, 내전압 시험, 백투백(Back-to-Back) 부하 시험 등의 설비를 갖췄다. 최근 국내 전력전자 시장 트렌드에 맞게 1500Vdc/500kW까지 시험이 가능하다.

이 시험 설비들을 이용해 세미크론 제품 고객들에 대해 깊이 있는 기술 지원을 하고, 더 나아가서 고객들이 세미크론에 방문해서 세미크론 엔지니어들과 시험하면서 고객들의 전력전자 제품을 같이 개발할 예정이다. 

새 사업장에서는 세미크론의 IGBT 모듈, 대용량 IPM 모듈, 게이트 드라이브, 자동차용 인버터 등의 여러 제품들에 대한 기능 및 성능 시험도 가능하다.

세미크론 코리아의 시험 장비들.
세미크론 코리아의 시험 장비들.

남기석 세미크론 코리아 대표는 "지구 온난화와 Smart Factory 같은 4차 산업혁명으로 전력전자 시장은 이전보다 더 빠르게 커질 것"이라며 "이에 발맞춰 고객이 원하는 솔루션과 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함으로써 고객이 원하는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