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SKC솔믹스 지분 100% 확보한다... 소재·부품 사업 강화
SKC, SKC솔믹스 지분 100% 확보한다... 소재·부품 사업 강화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8.1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공개매수 진행... 미참여 주식은 SKC 주식과 교환
SKC가 자회사 SKC솔믹스의 지분 전량을 확보하고 반도체 소재 부품 사업을 강화한다. 사진은 SKC솔믹스 본사./SKC

SKC(대표 이완재)는 반도체 장비 부품 전문 자회사 SKC솔믹스의 주식 공개매수와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SKC솔믹스 지분 100%를 확보하고 반도체 소재·부품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2단계 비즈니스모델(BM) 혁신을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SKC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시장에서 거래되는 SKC솔믹스 지분 42.2%(2,597만2,532주)를 공개 매수 및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확보해 SKC솔믹스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정했다. 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1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공개매수를 진행한다. 공개매수 가격은 프리미엄을 고려해 산정한다. 공개매수 미참여 주식은 SKC 주식과 교환한다. 교환비율은 SKC 1주 대 SKC솔믹스 14.52주 가량이다.

SKC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반도체 소재 및 부품 사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다. SKC솔믹스는 실리콘, 쿼츠, 알루미나, 실리콘카바이드(SiC)로 만드는 반도체 공정용 부품 사업을 주력으로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반도체 부품·장비 세정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SKC솔믹스는 연내 중국 우시에 세정공장을 세운 뒤 내년에 반도체 부품·장비 세정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SKC솔믹스 100% 자회사 편입은 2단계 BM혁신의 일환이기도 하다.

SKC는 수년 전부터 BM혁신을 추진해왔고, 전기차 배터리용 핵심소재 동박 제조기술력 1위에 빛나는 SK넥실리스를 출범시키며 1단계 BM혁신을 마무리했다. 2단계에선 미래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반도체, 친환경 소재 사업을 중심으로 BM혁신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전까지도 SKC는 반도체 소재 사업을 꾸준히 확대해왔다. 하이엔드급 블랭크마스크 국산화 기술을 확보하고 지난해 천안에 블랭크 마스크 공장을 완공했다. 올해 안으로 고객사 인증을 마치고 빠르게 상업화하는 게 목표다. 또 메모리 반도체 전체 공정에 적용 가능한 화학기계적연마(CMP) 패드를 제조하는 기술력을 세계 두 번째로 확보한 데 이어 천안에 CMP패드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SKC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올해 3월 모빌리티 소재 사업 중심의 BM혁신 1단계 마무리 선언 이후 5개월만에 나온 2단계 BM혁신 추진계획”이라며 “SKC가 모빌리티 소재 사업에 이어 반도체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하겠다는 신호탄을 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