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Q 영업익 8.1조원...애플 보상금 영향 '어닝 서프라이즈'
삼성전자 2Q 영업익 8.1조원...애플 보상금 영향 '어닝 서프라이즈'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07.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가 6조5000억원 예상
애플 보상금 1.1조 추정
삼성전자 평택사업장./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사업장./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시장 예상을 훌쩍 뛰어 넘는 2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3분기 수령할 것으로 예상했던 애플 보상금이 2분기 반영되면서 대규모 적자에서 흑자로 급반전된 덕분이다.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반도체⋅스마트폰 사업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하면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36%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22.73% 증가했다. 직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02% 줄고, 영업이익은 25.58% 늘었다.

이 날 삼성전자가 발표한 영업이익은 증권가에서 전망한 평균 6조5000억원 수준을 크게 상회한 것이다. 이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애플로부터 수령한 보상금 영향이 가장 컸던 것으로 추정된다. 당초 양사간 협상 기간을 감안해 3분기 반영될 것으로 예상했던 보상금이 2분기에 1조1000억원 가량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덕분에 삼성디스플레이 영업이익은 대규모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봤으나, 3000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6년 탕정 A3 라인에 애플 전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라인을 구축했다. 양사간 계약에 따라 실제 OLED 발주 물량이 기준치를 하회할 경우, 애플이 삼성디스플레이측에 보상금을 지불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보상금을 수령했다.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요약.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요약. /자료=삼성전자

이 밖에 반도체 부문도 영업이익 5조4000억원으로 예상 대비 선방했으며,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IM부문은 1조8000억원, 가전사업에서는 7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거둔 것으로 추산됐다. 스마트폰 사업은 코로나19 영향 탓에 4월 저점을 찍은 직후 5⋅6월 회복세를 나타냈다. 특히 오프라인 매장이 폐쇄되면서 마케팅 비용이 절감된 게 영업이익 선방에 영향을 줬다.

하반기에는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부문 실적 회복이 기대되는 반면, 반도체 부문은 D램 가격 약세에 따라 계속해서 호황을 이어갈 지 불투명하다. 이달들어 애플 ‘아이폰12(가칭)’용 OLED 생산이 시작되면서 A3 라인 가동률이 올라갈 것으로 보이고, 스마트폰은 지난해 생산량을 회복할 전망이다. D램은 아직 서버향 수요는 안정적이나, 상반기 재고가 쌓이면서 하반기 가격 약세가 예상된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가 상반기 대비 부진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소형 디스플레이 라인 풀가동으로 해당 부문 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