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반도체 300㎜ 웨이퍼 시대 시작… 인피니언 이어 온세미도
전력 반도체 300㎜ 웨이퍼 시대 시작… 인피니언 이어 온세미도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4.24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파운드리(GF)의 팹10 4억3000만달러에 인수… 2022년까지 GF가 운영

온세미컨덕터가 글로벌파운드리(GF)의 300㎜ 웨이퍼 생산시설(FAB)을 인수했다. 인피니언에 이어 두 번째로 전력 반도체를 300㎜ 웨이퍼에서 생산하는 업체가 됐다.

온세미컨덕터는 미국 뉴욕주 이스트 피시킬(East Fishkill)에 위치한 글로벌파운드리의 300㎜ 웨이퍼 팹 '팹10'을 인수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총 4억3000만 달러(약 4949억원)로, 1억 달러는 최종 계약 체결 시 지불됐고 나머지 3억3000만 달러는 2022년 말에 지급된다. 

 

▲온세미컨덕터가 인수한 미국 뉴욕주 이스트 피시킬(East Fishkill) 소재 글로벌파운드리의 300㎜ 웨이퍼 생산 시설 '팹10'./stonebridgeiron
▲온세미컨덕터가 인수한 미국 뉴욕주 이스트 피시킬(East Fishkill) 소재 글로벌파운드리의 300㎜ 웨이퍼 생산 시설 '팹10'./stonebridgeiron

내년부터 2022년까지 글로벌파운드리는 해당 팹을 운영하면서 온세미컨덕터의 제품을 양산할 계획으로, 이후 온세미컨덕터는 해당 팹을 자체 운영하고 현장 직원들 또한 온세미컨덕터 소속으로 전환된다.

이번 협약으로 온세미컨덕터 내부에서는 300㎜ 제조 및 개발팀이 구성돼 온세미컨덕터 웨이퍼 공정을 200㎜에서 300㎜로 전환하게 된다. 300㎜ 웨이퍼는 200㎜ 웨이퍼보다 생산성이 최대 2.5배 높다. 같은 크기의 칩을 2.5배 더 많이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해당 팹에는 45㎚ 및 65㎚ 상보성금속산화물반도체(CMOS) 공정 라인이 구축돼있다. 보통 45나노보다 구공정에서 만드는 제품은 200㎜ 웨이퍼 팹에서 만들고, 그 이상부터는 300㎜ 웨이퍼 팹에서 만드는 게 채산성 측면에서 유리하다.

온세미컨덕터는 이 팹에서 전력 및 아날로그 제품을 만들 계획이다. 인피니언에 이어 전력 반도체로는 두 번째로 300㎜ 웨이퍼 시장에 진입한 셈이다.

글로벌파운드리는 자사의 수 많은 기술을 다른 지역에 위치한 세 개의 300mm 팹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양사의 이번 협약에는 기술 이전과 개발 및 기술 라이선스 계약도 포함된다. 

키이스 잭슨(Keith Jackson) 온세미컨덕터 회장 겸 CEO 은 “이번 팹 인수는 전력 및 아날로그 반도체 분야를 선도해 나가는 온세미컨덕터의 또 다른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파운드리와의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