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카드에도 들어가는 구글 페이… 호주 멜버른시에서 시작
교통카드에도 들어가는 구글 페이… 호주 멜버른시에서 시작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3.2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XP반도체, PTV에 'MIFARE 2GO' 클라우드 서비스 추가

NXP반도체는 호주 빅토리아주 교통 당국 PTV(Public Transport Victoria) 네트워크가 자사의 'MIFARE 2GO'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 멜버른 시에서 통용되는 마이키(myki) 교통카드에 구글 페이(Google Pay)를 통합했다고 29일 밝혔다.

 

▲PTV의 '마이키 교통카드'에 구글 페이 기능이 추가된다./PTV
▲PTV의 '마이키 교통카드'에 구글 페이 기능이 추가된다./PTV

시스템 통합업체 NTT DATA가 도입한 새로운 모바일 마이키는 멜버른 시를 비롯해 빅토리아 주 전역에서 운행되는 PTV 버스와 기차, 트램에서 사용된다.

NXP반도체의 MIFARE 2GO는 디지털화된 MIFARE 제품 기반 자격 증명을 관리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다. 구글 페이로 다양한 교통수단에 모바일 발권 시스템을 구현한다. 호환 가능한 모든 근거리무선통신(NFC)을 지원하는 안드로이드 휴대전화에 확장성을 제공해 시민들이 스마트 시티에서 편리하고 효율적인 대중교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디바이스와 서비스를 연결하며, 서비스 운영자들이 모든 NFC 지원 모바일 디바이스에 즉시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지원한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NXP MIFARE DESFire IC 기반 마이키 카드 수는 1200만 개이며, PTV는 연간 6억 건의 거래를 처리하는 등 빅토리아 주는 세계에서 가장 큰 발권 시스템중 하나를 갖추고 있다.

모바일 마이키를 사용하면 출퇴근 시 휴대전화를 사용해 구글 페이에 저장된 가상 마이키 카드로 패스를 구매하거나 잔액을 충전할 수 있다. 

사용자는 구글 페이로 구매한 후 즉시 모바일 디바이스에 티켓을 저장한 후 바로 탑승할 수 있어 시간이 절약된다.

모바일 마이키는 실물 카드와 동일한 편의성을 제공한다. 사용자는 손에 든 휴대전화 전원이 켜진 상태로 스크린을 대중 교통 단말기에 접촉시키기만 하면 된다. 

휴대전화 잠금을 해제하거나 앱을 열 필요가 없어 바쁜 출퇴근길이 시민들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해준다.

프라카시 하리라마니(Prakash Hariramani) 구글 페이 제품 관리 디렉터는 “우리는 PTV와 협력해 시민들의 출퇴근 편의를 도모하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구글 페이는 사용자를 위해 손쉬운 몰입형 모바일 대중교통 서비스를 구현하고, 바쁜 통근자들이 일일이 표를 구매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 소중한 시간 아껴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