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업그레이드 부담 줄인 '지포스 GTX 1660' 출시
엔비디아, 업그레이드 부담 줄인 '지포스 GTX 1660' 출시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3.1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형 GPU와 핀 호환… 전력소모량도 낮아

엔비디아는 12세대 튜링 그래픽처리장치(GPU) 설계구조(Architecture) 기반의 '지포스(GeForce) GTX 1660 Ti'와 '지포스 GTX 1660'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엔비디아가 최신 게임을 지원하는 '지포스(GeForce) GTX 1660 Ti'와 '지포스 GTX 1660'를 출시했다./엔비디아
▲엔비디아가 최신 게임을 지원하는 '지포스(GeForce) GTX 1660 Ti'와 '지포스 GTX 1660'를 출시했다./엔비디아

'지포스 GTX 1660'은 최신 튜링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가성비 좋은 게이밍 PC를 만들 때 유용하다. 쿠다(CUDA) 코어 1408개와 8Gbps 속도의 6GB GDDR5 메모리, 1.8㎓에 달하는 부스트 클록(boost clock)이 특징으로, 성능 강화를 위한 오버 클록도 가능하다.

코어 스트리밍 멀티프로세서 업그레이드로 복잡한 최신 게임 그래픽을 한층 효율적으로 처리하고, 부동 소수점과 정수 연산 동시 실행으로 최신 게임의 컴퓨팅 집약적인 워크로드 성능을 높였다.

이전 모델 대비 2배 캐시를 갖춘 새로운 통합 메모리 아키텍처로 복잡한 최신 게임도 문제 없이 가동할 수 있고 새로운 쉐이딩(shading) 기술로 성능 향상, 이미지 품질 개선 및 섬세한 그래픽을 제공한다.

특히 복잡한 그래픽 연산을 필요로 하는 최신 게임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GTX 1660은 1080p 해상도에서 GTX 1060 3GB 대비 평균 35%, 맥스웰(Maxwell) 기반 GTX 960 대비 130% 빠른 속도를 구현한다.

또한 GTX 970, GTX 960과 같은 구형 GPU나 8핀 전원 커넥트를 사용하는 게이머들은 쉽게 GTX 1660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소비전력은 120W에 불과해 GTX 970, GTX 960 같은 구형 GPU을 사용하는 게이머들도 업그레이드를 통해 발생하는 전력량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GTX 1660은 성능, 설계, 효율성이 조합된 GPU로, 매끄러운 게임 플레이를 위한 G-SYNC 화면과 낮은 입력 지연(input lag)으로 배틀로열 PC게임에 첫 발을 내딛는 게이머들에게 적합하다.

지포스 GTX 1660은 트위치(Twitch)나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에도 놀라운 성능과 이미지 품질을 제공한다. GTX 1660 전용 하드웨어 인코더는 이전 세대 그래픽 카드 대비 15% 향상된 효율을 제공하며, OBS(Open Broadcaster Software)에 최적화돼 있다.

지포스 GTX 1660으로 게이머들은 주요 게임 출시에 대비할 수 있다. 엔비디아는 성능 향상과 버그 수정, 게이밍 경험 개선을 위해 개발자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지포스 익스피리언스(Geforce Experience)는 자동으로 유저들에게 새로운 드라이버 업데이트 여부를 알리며, 클릭 한번으로 데스크톱에서 최신 드라이버로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한다.

지포스 익스피리언스로 게이머들은 게임 플레이를 캡처하고 영상, 스크린샷, 라이브 스트리밍을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다. 또한, 드라이버를 최신 버전으로 유지하고 게임 설정 최적화를 돕는다.

게이머들은 엔비디아 안셀로 게임 플레이의 모든 것을 공유할 수 있다. 강력한 사진 모드를 활용해 게임 속 상황을 전문가 수준으로 촬영할 수 있다. 초고해상도와 360도, HDR 및 스테레오 사진으로 가장 멋진 게임 경험을 캡처하고 공유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