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롤러블에도 적용할 수 있는 RF 케이블 출시
5G, 롤러블에도 적용할 수 있는 RF 케이블 출시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2.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가레인, MWC 2019에서 선보여… 폴리이미드 기반

기가레인(대표 장일준)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연성회로기판(FPCB) 기반 무선통신(RF) 커넥티비티 솔루션 'FRC'를 소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가레인 FRC 적용사례./기가레인
▲기가레인 FRC 적용사례./기가레인

FRC는 스마트폰에서 신호의 송수신을 담당하는 안테나와 신호의 처리를 담당하는 RF 모듈을 연결, 스마트폰이 기지국과 연결돼 통신하도록 해주는 역할을 한다.

지금까지는 소형 동축 RF 케이블(Coaxial RF cable)이 스마트폰에 탑재돼 이 역할을 수행해왔지만 구부러짐에 약하고 기능 확장이 어려워 스마트폰의 혁신에 걸림돌이 돼왔다.

기가레인은 이 케이블을 대체할 수 있는 FRC를 개발했으며 150여개의 지적재산권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 

기가레인 FRC의 장점은 △구부러짐에 대한 우수한 내구성 △5G폰 적용 가능 △50%에 달하는 재료비 절감 △다양한 모듈에 적용 가능한 자유도 높은 디자인 등이다.

기가레인의 FRC는 60만회를 넘는 반복적인 구부러짐에도 성능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5G 주파수 대역도 지원한다.

높은 디자인 자유도와 모듈화 기능으로 고객사의 제조 및 스마트폰 디자인에 혁신을 제공한다. 기가레인 FRC는 coaxial RF cable과는 달리 고객이 원하는 형태로 설계할 수 있다. 복수의 RF신호 전송 라인 및 안테나의 통합, 커넥터의 제거도 가능하다. 베젤리스, 초박형,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기기에 적용할 수 있을 만큼 공간 활용성 또한 높다. 

현재 FPCB에 주로 적용되는 LCP(액정폴리머, Liquid Crystal Polymer) 소재 대신 폴리이미드 소재를 적용, 성능 열화 없이 재료비를 50% 절감했다. 

강석주 기가레인 RF사업부장은 “기가레인의 FRC는 폴더블 디자인 및 5G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모바일기기 업체들에 혁신적인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