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OLED TV 시장 공략하는 LGD, 광저우서 파트너스 데이 개최
中 OLED TV 시장 공략하는 LGD, 광저우서 파트너스 데이 개최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8.09.2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용기 사장 "OLED, 디스플레이 산업의 '게임 체인저'"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광저우에서 ‘2018 OLED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날 중국 광저우 더블트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LG전자·스카이워스·콩카·창홍·하이센스·소니·필립스 등 TV제조사와 중국 양대 유통 업체인 수닝(Suning)·고메(Gome)를 비롯한 유통 업체 등이 참여했다. 또 시상협회·전자상회 및 업계 전문가 등을 포함해 총 130여명이 참석했다.


▲황용기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OLED 중국 시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이날 행사에서 황용기 LG디스플레이 TV사업본부장(사장)과 여상덕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OLED 시장에서 LG디스플레이의 성과를 공유했다. 중국 TV 시장은 단일국가로는 세계에서 그 규모가 가장 크고 첨단 기술에 대한 수용도도 높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2019년 중국 OLED TV 시장은 2018년 대비 약 89% 증가하는 등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황용기 사장은 “OLED는 미래를 위한 신성장 동력이자 디스플레이 산업의 룰을 바꿀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라며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되는 광저우 8.5세대(2200㎜×2500㎜) OLED 생산라인을 중심으로 중국 ‘OLED 에코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저우 OLED 공장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대3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다. 총투자규모는 자본금 2조6000억원을 포함해 약 5조원이다. 현재 생산라인을 구축 중에 있으며, 2019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최대 생산능력은 기판투입 기준 월 6만장 수준이다.

LG디스플레이는 행사장 옆에 전시존을 별도로 마련, 고객사들의 OLED TV 전략 제품들과 함께 LG디스플레이의 55인치 투명 OLED, 88인치 8K OLED 등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