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24-쇼피, 동남아 성공법 웨비나 성료...클릭 몇 번으로 亞 7개국 공략
카페24-쇼피, 동남아 성공법 웨비나 성료...클릭 몇 번으로 亞 7개국 공략
  • KIPOST
  • 승인 2021.04.1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피, 동남아 최대 오픈마켓
사전 참석자만 1200여명
카페24가 쇼피와 공동 웨비나를 개최했다. /사진=카페24
카페24가 쇼피와 공동 웨비나를 개최했다. /사진=카페24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는 13일 동남아 최대 오픈마켓 쇼피(Shopee)와 공동 웨비나를 열고, 동남아 진출 'K브랜드'를 맞춤 지원을 위한 계획을 공개했다.


이번 웨비나는 사전 참석자만 1200여명에 달했다.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부터 대기업 실무진까지 생생한 동남아시아 현장 전략에 귀를 기울였다.


쇼피는 지난해에만 354억달러(약 40조원)의 거래액과 28억건의 주문량을 기록한 동남아시아 및 대만의 최대 오픈마켓이다. 작년에는 쇼피 내 한국 상품 거래액이 전년 대비 4배 급증했다.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은 "지난 수년 데이터를 보면 지금도 K브랜드의 동남아시아 내 영향력이 대단하며 올해 시장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쇼피코리아는 한국 기업을 위한 성장 단계별 지원 조직을 면밀히 운영하면서 동남아시아 안착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쇼피 내 한국 패션상품 주문량은 전년 대비 2.2배 뛰어올랐다. 오는 2025년이면 모바일 쇼핑 규모만 1720억달러(약 192조원)에 달할 전망인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한국 상품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카페24는 설명했다.


쇼피코리아에서 사업개발을 담당하는 이종석 매니저는 한국 사업자들의 동남아시아 안착과 지속 성장을 위한 전략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그는 “쇼피 입점 후 제품 10개만 등록하면 싱가포르, 필리핀, 대만 등 타깃 국가에 맞춘 정착 지원을 받게 된다”며 “이후에도 판매량 증대·물류·마케팅 등 사업분야별 한국 사업자 지원이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카페24의 해외마켓 담당 송준환 매니저는 쇼피와 준비한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쇼피 스타터 패키지'는 쇼피에 입점하는 시간과 수고를 크게 줄여준다. 해외 마켓 입점 및 판매 경험이 없는 이들도 간단한 클릭만으로 국가별 계정 생성, 주문 연동, 상품 등록, 번역 등을 진행할 수 있다.


또 카페24 기반 자사 쇼핑몰(D2C, Direct to Consumer, 판매자-소비자 직접 판매)에 올린 상품이 쇼피에 노출되는 '마켓통합관리' 시연도 참석자 이목을 끌었다.


송 매니저는 "실제로 쇼피에 상품을 올리고 동남아시아에서 매출을 높이기까지의 과정을 크게 간소화했다"며 "한국의 사무실에서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로 상품 판매가 가능해 시간과 수고는 현격히 줄어든 구조"라고 밝혔다.


카페24로 자사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쇼피를 통해 동남아시아에 안착한 코스메틱 브랜드 '스킨1004'의 사례도 화두였다. 복잡한 해외 물류를 손쉽게 해결하고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인지도를 높였다. 국가별 고객 반응을 빠르게 수집하면서 상품을 효율적으로 알리기 위한 마케팅도 고도화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카페24와 쇼피는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 성공을 목표로 지속 협력할 계획이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의 급증과 한류 열풍이 맞물린 동남아시아는 한국 사업자들에게 방대한 성공 기회가 될 것"이라며 "쇼피와의 협업 비즈니스처럼 기술력 갖춘 기업들과 초연결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