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지난해 글로벌 해저 케이블 사업 순항
LS전선, 지난해 글로벌 해저 케이블 사업 순항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1.03.0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는 유일한 턴키 해저 케이블 업체
국내, 유럽, 중동, 아시아 곳곳에서 대형 사업 수주

LS전선이 지난 해 유럽,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곳곳에서 해저 케이블 사업에서 대형 수주를 이어 가며 글로벌 회사로서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지고 있다. 

LS전선이 동해항에서 해저 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이 동해항에서 해저 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지난해 말 약 2300억원 규모의 ‘제주 3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LS전선은 전남 완도와 제주도 간 약 90km를 잇는 송전급(HVDC) 해저 케이블의 생산부터 시공까지 프로젝트 일체를 수행한다.

이 사업은 LS전선이 수주한 2009년 제주 2연계 사업 이후 국내에서 10여년만에 수행되는 가장 큰 규모 프로젝트다. 

이 외에 LS전선은 지난 11월 세계 1위 해상풍력 개발업체인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사와 ‘5년간 초고압 해저 케이블 우선공급권’ 계약을 체결했다. 향후 오스테드가 국내에 건설하는 해상풍력단지의 해저 케이블은 LS전선이 우선적으로 공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해 바레인과 네덜란드, 미국 등에서 따낸 대형 수주들만 약 3000억원에 이른다.

LS전선은 대만 정부가 2025년까지 진행하는 1차 해상풍력 사업 중 지금까지 발주된 초고압 해저 케이블의 공급권을 모두 따냈다.

시행사는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 CIP, 벨기에 얀데눌(Jan De Nul), 독일 WPD 등으로 각기 다르지만 해저 케이블은 모두 LS전선이 공급한다.

LS전선 관계자는 “해상풍력단지에서 케이블의 고장은 곧바로 단전과 운영 손실로 이어진다”며, “LS전선은 10여 년간의 제조, 시공 노하우와 신속한 사후서비스(AS) 대응 능력으로 글로벌 해상풍력 사업자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미국 최초의 해상풍력단지를 비롯, 유럽과 중동, 아시아 등 세계 곳곳에서 대형 턴키(일괄수주계약) 사업을 직접 수행했다. 해저 케이블의 제조와 시공까지 일괄공급이 가능한 곳은 세계적으로 5개 업체 정도에 불과하며, 국내는 LS전선이 유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