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블럭스, LPWA와 GNSS 통합한 통신모듈 출시
유블럭스, LPWA와 GNSS 통합한 통신모듈 출시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1.01.2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IoT, 의료 및 헬스케어 등 일상은 물론이고 물류, 농업 등 다양한 산업에 IoT(사물인터넷)가 도입되는 가운데 통신 모듈도 다양한 통신 규격을 만족시키면서 저전력을 구현하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

유블럭스(한국지사장 손광수)는 LPWA(저전력 광대역) 셀룰러 통신 기술과 GNSS(위성항법시스템)을 초소형 시스템인패키지(SiP)에 결합한 소형 셀룰러 모듈 'ALEX-R5'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블럭스 ALEX-R5 셀룰러 모듈 구성
GNSS(위성) 유블럭스 'M8' GNSS 칩
셀룰러 'UBX-R5' LTE-M 및 NB-IoT 칩
보안 클라우드 보안
풋프린트 SiP 설계로 14 x 14mm 사이즈로 초소형화

이 모듈은 14 x 14mm의 초소형 풋프린트가 특징이며,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유블럭스 'SARA-R5' 모듈과 비교하면 크기가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크기 제약이 애플리케이션에 매우 이상적이다.

유블럭스 통합 셀룰러-위성항법 통합 모듈 'ALEX-R5'
유블럭스 통합 셀룰러-위성항법 통합 모듈 'ALEX-R5'

 

셀룰러 및 GNSS 성능의 저하는 ‘제로’

ALEX-R5는 핵심 기술 면에서 아무런 성능 저하가 없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23dBm의 셀룰러 송신 신호 세기는 최종 디바이스가 예컨대 셀 에지, 지하, 또는 그 밖의 다른 열악한 환경을 포함한 어떠한 신호 조건에서도 효과적으로 동작할 수 있게 해준다.

전용 GNSS 안테나 인터페이스는 유블럭스 M8 GNSS 칩이 완전히 독립적이면서 동시 동작이 가능하도록 하여, 독립형 유블럭스 M8 모듈과 동일한 성능을 제공할 수 있게 한다.

또한 유블럭스의 셀로케이트(CellLocate®) 셀룰러 위치 추적 기술과 A-GNSS(assisted GNSS) 서비스인 AssistNow(온라인, 오프라인, 오토너머스)를 지원하는 유블럭스 IoT LaaS (IoT Location-as-a-Service)는 위치 추적 성능을 더욱 향상시킨다.

 

전력소모에 민감한, 배터리 구동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

ALEX-R5는 전력소모에 민감하고 배터리 전원을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되어, 웨어러블 및 연결된 의료 기기 같이 크기가 제한적인 애플리케이션의 공통적인 약점들을 해결한다. 이는 유블럭스 UBX-R5 및 UBX-M8 칩셋의 저전력 모드와, GNSS Super-E 모드를 활용함으로써 가능해진 것으로, 사용자가 전력 소모와 성능을 균형 있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ALEX-R5는 견고한 SiP 패키징 구조를 갖고 있어, 기존 모듈과 달리 습도나 진동 같은 열악한 작동 환경에서도 완벽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습도 민감도 레벨 3(moisture sensitivity level 3, MSL3) 등급을 갖추어 제품의 취급 및 기기 제조의 복잡성을 완화시켜준다.

 

IoT 수명과 5G-ready를 지속하도록 설계

필요한 모든 기능을 자체 기술로 완성하고 전체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에 대한 소유권을 보유함으로써, 유블럭스는 기기의 장기적 가용성뿐만 아니라, 칩셋 레벨에서부터 전체 플랫폼에 이르기까지 제품 생애주기 동안의 지원을 보장한다. 내장된 하드웨어 기반 보안 기술을 바탕으로 IoT-SaaS (IoT-Security-as-a-Service)를 지원하는 클라우드 보안 기능은 LPWA 기기용으로 특별히 고안된 사전공유 키 관리 시스템(key management system)을 가능케 한다.

 

기존 기기와 5G 네트워크 호환 위한 SW 업그레이드 지원 

ALEX-R5는 기존의 기기들이 5G 네트워크와 호환이 가능하도록 고객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가능하게 해줌으로써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5G 네트워크를 출범할 때 차세대 셀룰러 기술로 매끄럽게 전환할 수 있도록 하여 IoT 디바이스와 솔루션에 미래 경쟁력을 갖추도록 해준다.

유블럭스는 ALEX-R5 SiP 엔지니어링 샘플을 2021년 1분기에 공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