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노트북용 90Hz OLED 3월 양산
삼성디스플레이, 노트북용 90Hz OLED 3월 양산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1.01.2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노트북용 90Hz OLED 패널.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노트북용 90Hz OLED 패널.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주사율 90Hz(헤르츠) 규격의 노트북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오는 3월 양산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존 출시된 노트북용 OLED는 대부분 60Hz다. 주사율은 화면이 1초에 깜빡이는 횟수를 나타내는 수치다. 주사율이 높을수록 화면 움직임이 자연스럽게 느껴지고, 잔상이 적다. 

최근 데스크톱PC용 모니터는 120Hz 이상 고주사율 LCD 제품도 나오지만, 화면 주사율이 지나치게 높으면 배터리 소모량도 늘어난다. 노트북용 디스플레이는 화질을 높이면서 배터리 소모량 증가도 최소화할 수 있게 90Hz로 출시했다는 게 삼성디스플레이 설명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LCD 대비 10배 이상 빠른 응답속도 덕분에 90Hz OLED는 120Hz LCD와 비슷한 수준의 고속구동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고속으로 움직이는 이미지로 화면 끌림 정도를 테스트한 결과, 90Hz OLED는 0.9mm, 120Hz 고주사율 LCD는 1mm로, 오히려 OLED가 더 짧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