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제조 계열사도 분산 휴가 권장... 해외 출국시 승인 필요
삼성, 제조 계열사도 분산 휴가 권장... 해외 출국시 승인 필요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7.12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와 내수 경기 활성화 위해
삼성 로고./삼성

삼성그룹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내수경기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휴가 시기 분산 ▲국내 휴가 권장 ▲감염 예방 수칙 준수 등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를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하계휴가 운영 가이드'는 삼성전자·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SDI 등 20여개 계열사가 도입해 적용할 방침이다.

삼성은 국내 임직원들의 휴가가 성수기에 집중돼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임직원들의 휴가가 7~9월에 분산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삼성은 지난 2016년부터 사무직 직원들에 대해서는 별도의 여름 휴가기간을 두지 않고 임직원들이 원할 때 자율적으로 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상시 휴가제'를 시행해왔다. 삼성전자·삼성SDI·삼성전기 등 제조사업장을 운영하는 계열사들은 생산차질을 줄이기 위해 제조직군 직원들에 대해서는 정해진 기간에 단체 휴가를 실시하는 '집중 휴가제'를 적용했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사무직뿐만 아니라 제조직 직원들까지도 7~9월 분산 휴가를 권장하기로 했다. 

또 국내 소비 촉진을 통한 내수경기 활성화와 해외 방문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임직원들이 여름 휴가를 가급적 국내에서 보내도록 권유했다. 해외에 거주중인 가족 방문 등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 회사 내부 승인 절차를 거쳐 출국 가능하며, 귀국 후에는 14일간 자가격리 등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한다.

이밖에도 삼성은 ▲휴가 기간 중 마스크 상시 착용 ▲적정 거리 유지하기 ▲고 위험시설 방문 금지 ▲증상 발현 시 즉시 여행 중단 및 검사 시행 등 휴가 중에도 감염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하도록 했다.

한편, 삼성은 그동안 ▲구호성금 및 물품 기부(300억원 규모) ▲생활치료센터 지원 및 의료진 파견 ▲마스크·진단키트·손소독제 생산기업 스마트공장 지원 ▲마스크 원자재 수입 ▲온누리 상품권 협력사 지급(300억원 규모)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내수 경기 활성화에 동참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