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 UDC와 차세대 OLED 물질 분야 전략적 제휴
LG화학, 美 UDC와 차세대 OLED 물질 분야 전략적 제휴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9.0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스트⋅도판트 분야서 최적의 조합 찾기로
UDC가 생산하는 OLED 재료./사진=UDC 홈페이지
UDC가 생산하는 OLED 재료./사진=UDC 홈페이지

LG화학은 미국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업체 유니버설디스플레이(UDC)와 발광층 성능개선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OLED용 발광재료는 실제 적⋅녹⋅청색을 내는 물질인 호스트와 호스트에 섞어 수명⋅효율을 높여주는 도판트로 나뉜다. 

LG화학은 적⋅녹색 호스트, UDC는 적⋅녹색 도판트를 양산 공급하고 있다. 특히 UDC가 생산하는 적⋅녹색 인광 도판트는 이 회사가 특허는 물론, 세계 시장을 독점한다. 

호스트⋅도판트가 OLED 안에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두 재료간 정합성이 맞아야 하는데, 앞으로 LG화학⋅UDC는 공동 개발을 통해 최적의 재료 조합을 찾아가기로 했다. 

유지영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 부사장은 “각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두 회사가 협력하는 만큼 시너지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티브 아브람슨 UDC 최고경영자(CEO)는 “LG화학과 발광층 개발 관련 파트너십을 발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협력을 통해 고성능의 제품을 개발하여 고객들에게 큰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OLED 재료 시장은 2019년 10억3800만달러에서 2022년 12억9500만달러(약 1조5600억원)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