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시장 이끄는 중국 업체들 한 눈에 살펴본다
IoT 시장 이끄는 중국 업체들 한 눈에 살펴본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6.25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19~21일 'IoT 월드 차이나 2019' 개최… 800여개사 참여
IoT 월드 차이나 2019 행사 일정표.
IoT 월드 차이나 2019 행사 일정표.

사물인터넷(IoT) 시장을 이끌고 있는 건 중국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IoT 시장의 현황을 살펴보고, 전반적인 IoT 산업 체인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오는 12월 19일부터 21일까지 심천 컨벤션 및 전시 센터에서 개최되는 IoT 월드 차이나 2019(IoT World China 2019)다. 이 행사는 중국 전자 전문 전시회 일렉스콘(ELEXCON)과 임베디드 엑스포(Embedded Expo), EVAC(EV & Autotronics China), 5G 서밋(5G Summit)과 동시 개최된다.

올해 IoT 월드는 6만 평방미터에 달하는 전시장에 800곳 이상의 업체들이 참가, 저마다의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5세대 이동통신(5G)과 인공지능(AI)은 자동차 및 산업 분야를 비롯한 여러 산업계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있다. IoT도 마찬가지다.

IoT에 기반한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새로운 매출 및 수익 창출을 견인할 수 있다. 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빅 데이터 분석 등과 같은 주요 해결 과제들도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모든 주요 통신 사업자들과 장비 및 칩셋, 모듈 제조업체들이 지원하고 있는 LPWAN 기술 중 하나인 NB-IoT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IoT 시장 확대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IoT 월드는 이같은 모든 주제들을 다룬다.

이번 전시회에는 업계 분석가 및 전략가, 기술 전문가, 개발자 및 사업가 등이 참석해 세상을 보다 빠르고 스마트하게 변화시키는 최신 기술동향과 혁신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IoT 월드 차이나에서는 제조업체들의 가장 창의적인 IoT 제품과 기술 및 솔루션을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주요 기술 전문가들을 만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파트너십을 수립하는 것은 물론, 주요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

중국 IoT 시장에서는 특히 스마트 가전 부문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하이얼(Haier), 메이디(Midea), 거리(Gree), 샤오미(Xiaomi)와 같은 중국의 주요 가전업체들의 시장 점유율이 극대화되고 있다. 

BAT를 비롯한 주요 국영 통신 3사는 IoT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자체 PaaS 플랫폼을 구축했고, 화웨이 하이실리콘(Huawei Hisilicon), 유니SoC(Unisoc), 캠브리콘(Cambricon)과 같은 칩 제조사들도 업계 선두업체들과의 경쟁을 가속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