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KT-인텔, 5G 기반 서비스 로봇 공동 개발
네이버-KT-인텔, 5G 기반 서비스 로봇 공동 개발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2.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텔은 5G·컴퓨팅 솔루션, KT는 5G… 네이버랩스 '브레인리스 서비스 로봇'

네이버랩스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KT, 인텔은 다양한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공동 개발한다고 28일 밝혔다.

 

▲MWC 2019 인텔 부스에 방문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박원기 NBP 대표, 캐롤라인 챈 인텔 5G비지니스인큐베이션 담당 임원,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왼쪽부터)./인텔
▲MWC 2019 인텔 부스에 방문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박원기 NBP 대표, 캐롤라인 챈 인텔 5G비지니스인큐베이션 담당 임원,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왼쪽부터)./인텔

네이버랩스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협력에서 네이버랩스는 인텔이 제공하는 5G, 컴퓨팅 및 센서와 같은 솔루션을 사용해 서비스 로봇을 설계 및 개발한다. 

클라우드, IDC서비스, 보안 등 IT 인프라 전반을 지원하는 네이버의 플랫폼 자회사 NBP도 참여한다. 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삼성카드 AI 서비스, 미래에셋대우의 파생상품 분석서비스, 이지케어텍의 HIS 시스템 등에 적용됐다. 이번에는 네이버랩스의 자율주행 브레인리스 서비스 로봇(Brainless Service Robot)의 두뇌 역할을 할 예정이다.

KT는 로봇과 엣지 클라우드(Edge Cloud) 인프라를 5G통신망으로 연결해 서비스 로봇이 실시간, 초저지연으로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것이다.

네이버는 참여 기업들의 힘을 모아 연내 도입 시나리오 구체화 및 솔루션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사장은 “5G의 상용화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이며, 스마트 팩토리와 서비스로봇이 그 적용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인텔은 5G의 상용화와 새로운 사용처 개발을 위해 전세계 다양한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이번 협력이 국내 5G 사용의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굵직한 기업들이 함께하는만큼 글로벌 5G 기반 서비스 로봇 시장에 한 획을 긋는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