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2000억원 규모 '물대지원펀드' 조성
삼성디스플레이, 2000억원 규모 '물대지원펀드' 조성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7.09.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00억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해 오는 2020년 7월까지 3년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으로 물품대금이 필요한 1차 협력사에 금융기관(기업은행⋅우리은행)을 통한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고, 대출 기간 발생하는 이자는 물대지원펀드에서 충당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8일 수원 중소기업청에서 140여개 1차 협력사들을 초청, 물품대금 지원 프로세스 설명회를 가졌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2차 협력사는 대출이 완료되는 대로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즉시 물품대금을 받을 수 있다. 1차 협력사가 원할 시에는 대출 기간을 1년 연장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물대지원펀드를 통해 1⋅2차 협력사 간 ‘어음 또는 60일 내 결제’ 방식이 ‘30일 내 현금 지급’으로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제도 정착을 위해 지난 18일 경기도 수원 중소기업청에서 140여개 1차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도 개최했다.

이기승 삼성디스플레이 구매팀장(전무)은 "삼성디스플레이의 30일 내 현금지급 원칙이 2차 협력사까지 확대되고, 중소 협력사들이 재정 안정성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0년부터 거래 실적과 상관없이 기술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기업에 개발비용을 지원하는 크레파스 제도를 운영해왔다. 지금까지 350억원 가량이 집행됐다. 또 상생펀드 등을 통해 1⋅2차 협력사에 경영자금 780억원을 저금리로 대출해주는 등 다양한 금융지원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