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2016] 삼성 중소형 OLED vs LG 대형 OLED...SID, 한국산 OLED 기술의 향연
[SID2016] 삼성 중소형 OLED vs LG 대형 OLED...SID, 한국산 OLED 기술의 향연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6.06.0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2016’에서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을 뽐낸다.

 

두 회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SID2016에서 최첨단 디스플레이 제품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차세대 성장 동력을 꼽히는 가상현실(VR)·차량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데 AM OLED가 중요해지고 있다. 액정표시장치(LCD)는 잔상 효과로 사용자에게 멀미 등 부작용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차량용 디스플레이도 AMOLED 적용 시 외부 충격으로 인한 파손 가능성이 적어진다.

 

지난 몇 년간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소형부터 중대형까지 LCD 시장을 장악하면서 삼성과 LG는 OLED 개발에 집중해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중소형 AMOLED, LG디스플레이는 대형 패널을 중심으로 화이트(White) OLED에 우위를 점했다. 

 

이번 SID2016에서도 삼성디스플레이는 중소형 AMOLED 패널 기술을, LG디스플레이는 대형 AMOLED 패널을 중심으로 선보인다. 삼성은 대형 디스플레이에는 퀀텀닷(QD) LCD를 적용하고 LG디스플레이는 중소형 제품에 저온폴리실리콘(LTPS) LCD를 적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민을 엿볼 수 있다.

 

photo

 

삼성디스플레이는 ‘AMOLED의 눈부신 발전상’을 주제로 전시를 구성했다. △롤러블 AMOLED △가상현실(VR) △차량용 AMOLED △홀로그램 등을 선보인다.

 

회사가 선보일 5.7형 플렉서블 AMOLED는 쿼드HD(2560×1440)에 두께는 0.3mm다. 5.7형 롤러블 AMOLED도 같은 두께로 무게는 5g이다. 해상도는 풀HD(1920×1080)으로 곡률반경은 10R(10mm 반지름을 가진 원의 휘어진 정도)다. 롤스크린TV나 화면 확장형 태블릿 등 각종 기기에 적용할 수 있다.

 

온셀 방식으로 터치센서를 AMOLED 패널에 내장한 노트PC용 디스플레이와 VR용 5,5형 UHD 시제품도 선보였다. 차량용 코너에서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와 룸미러 등에 적용 가능한 투명·미러 AMOLED와 자동차 계기판을 형상화한 제품이 함께 전시된다.

 

이밖에 3차원 공간에 입체 영상을 구현하는 디지털 홀로그램 기술도 공개한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은 ‘AMOLED 디스플레이의 미래와 기술적 과제’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photo

  

LG디스플레이 전시장의 콘셉트는 ‘고객의 상상, 그 이상의 혁신’으로 △OLED TV △정보통신기술(IT) △모바일 △자동차(AUTO) 부문 대형 AMOLED 패널 기술을 선보인다.

 

또 77인치 TV용 UHD OLED 패널을 전시한다. 사이니지용 55인치 양면 제품과 65인치 오목 OLED 등 디스플레이를 공개한다. 터치 내장형 기술(AIT)을 기반으로 한 차량용 디스플레이와 터치 가능한 노트북도 함께 소개한다.

 

이 전시회는 24~26일까지 개최된다. SID는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학회다. 대학 연구기관과 기업이 첨단기술 연구 논문을 발표하고 참가 업체는 제품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