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창립 49주년 맞아 사랑 나눔 봉사
삼성전자, 창립 49주년 맞아 사랑 나눔 봉사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8.11.0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남 사장 "기반 구축·근본 경쟁력 확보" 강조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는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창립 49주년 기념 행사를 가지고 사랑 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김기남 사장을 포함한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김기남 사장은 창립 기념사에서 “삼성전자가 1969년 창립 이래 수많은 어려움을 도전과 혁신으로 극복하며 세계적인 IT 기업이 된 것은 임직원들의 헌신이 있어 가능했다”고 말했다.

또 “올 한 해는 글로벌 무역전쟁과 5G·AI 기술주도권 확보 경쟁 등 대외 불확실성과 경쟁의 강도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남은 한 해도 최선을 다하고, 새롭고 힘찬 에너지로 내년을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탄탄한 사업 구조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보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체력을 비축, 어떠한 외풍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반을 구축하자고 했다. 진화하는 시장과 고객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고 혁신과 기술 고도화로 근본적인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자고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 사장은 “주도적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자”며 “비효율 업무는 없애고 능동적으로 일에 집중하는 동시에 일과 삶이 균형을 이루는 건강한 조직문화를 구축하자”고 당부했다.


▲삼성전자 임직원 사랑나눔 행사에 참여한 직원들이 소외 아동에게 전달될 방한용품 세트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삼성전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겨울을 앞두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할 방한용품을 준비하며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의 의미를 되새기는 나눔 활동을 펼쳤다.

목도리, 털모자, 무릎담요, 친환경 핫팩 파우치 등으로 구성된 500개의 방한용품 세트는 임직원들의 응원이 담긴 카드와 함께 소외된 아동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방한용품 세트 준비 봉사활동에 참여한 무선사업부의 한 직원은 “회사의 창립기념일에 소외된 이웃을 생각하며 봉사활동까지 하니 느낌이 새롭다”며 “사회에 공헌한다는 창업 정신을 기리는 의미도 더 와 닿는 것 같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삼성전기와 삼성디스플레이도 1일로 각각 창립 45주년과 6주년을 맞아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삼성전기는 이미 지난 달 내내 해외법인과 함께 자원봉사 대축제를 진행했다. 2일에는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임직원 기부금으로 조성된 수원의 청소년드림센터를 찾아 케이크를 만들고 진로 고민을 상담해 주는 나눔 활동을 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4일 임직원과 지역 자원봉사자 400여명이 참석하는 김장축제를 개최해, 지역 소외계층 약 4000세대에게 김장김치를 나눠 줄 계획이다.


앞으로도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들은 창립기념식 등 의미있는 행사에서 대표와 임직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3~4월,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 임직원들은 삼성 창업 80주년을 맞아 △복지시설 방문 △교육 기부 △농어촌 자매 마을 지원 △지역환경 개선 △소외계층 지원 등의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75억원 상당의 제품을 전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