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스마트도시협회·화성시 공동으로 '사회적 약자 서비스' 구축
퀄컴·스마트도시협회·화성시 공동으로 '사회적 약자 서비스' 구축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1.01.1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퀄컴 코리아는 '퀄컴 와이어리스 리치(Qualcomm® Wireless Reach™)'의 일환으로 스마트도시협회(Smart City Association)및 화성시와 협력해 공공 안전을 강화할 스마트 도시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화성시에 스마트 도시 안전망을 확산하는 사업으로, 루키스(LUCIS)의 사회적 약자 서비스를 구현한다. 

퀄컴은 스마트도시협회, 화성시와 협업해 스마트 도시 솔루션 구축을 지원한다.
퀄컴은 스마트도시협회, 화성시와 협업해 스마트 도시 솔루션 구축을 지원한다. /사진=퀄컴

 

사회적 약자 서비스 

루키스의 사회적 약자 서비스는 위급상황 시 등록된 보호자와 지역CCTV관제 센터로 GPS 기반 추적 기술을 기반으로 위치 정보를 전달해 범죄나 위급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도록 설계됐다.

화성시는 퀄컴 기술이 탑재된 웨어러블 기기를 아동, 치매환자, 아동 사례관리자 등에 보급해 위급 상황에 처했을 때 비상 버튼 하나로 즉시 경찰이나 등록된 보호자, 지역 CCTV 센터에 경보를 보내는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경찰 출동 시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기반으로 CCTV 센터와 협력한다. 이 프로그램은 초기에는 4G LTE를 사용하지만, 5G 무선 네트워크가 광범위하게 보급되면서 서서히 다른 스마트도시 기술과 통합할 예정이다. 

퀄컴은 우선 화성시의 아동 및 사례관리자, 치매노인 등 150명을 지원하고 추후 타 지자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18일 퀄컴, 화성시, 스마트도시협회 관계자들이 사회적약자 지원 관련 협약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박영완 퀄컴 이사, 홍정호 루키스 이사, 김승수 퀄컴 전무, 민병호 스마트도시협회전무, 서철모 화성시장, 김종대 화성시 기획조정실장, 최찬 화성시 스마트시티과 과장, 신순정 화성시 아동보육과장. /사진=퀄컴

 

산짓 판디트(Sanjeet Pandit) 퀄컴 스마트시티 사업개발 총괄 겸 시니어 디렉터는 “퀄컴 스마트시티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Qualcomm Smart Cities Accelerator Program) 생태계는 스마트 도시 및 스마트 연결 공간의 세계적인 확산을 주도하고 있으며, 약 300개의 참여사를 끌어들이는 등 스마트 도시 및 스마트 연결 공간 전반에 디지털 전환을 구현하고 있다”라며 “이번 협력은 스마트 도시와 연결 공간 적용에 있어 중대한 도약을 의미하며, 글로벌 도시와 지자체, 그 밖에 지역 공동체의 요구를 충족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줄리 웰치(Julie Welch) 퀄컴 대관업무 부사장은 “모바일 기술은 사회의 큰 당면 과제를 해결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한다”라며 “퀄컴은 스마트도시협회, 화성시와 협력해 지역사회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전체적인 정부 비상 대응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스마트도시협회, 퀄컴과 힘을 모아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과 드림스타트 아동 등 사회적 약자 보호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ICT 융합기술과 시스템을 활용하여 자칫 소외되기 쉬운 취약계층이 안심하고 일상의 삶을 누리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병호 스마트도시협회 전무이사는 “스마트도시 기술을 통해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힘써 왔으나, 사회적 약자 개개인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웨어러블 기기 보급이 필요한 부분이 있었다”라며, “이번 퀄컴과 화성시의 협력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안전 지원 서비스를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