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전자계열사, '삼성명장' 9명 선발
삼성 전자계열사, '삼성명장' 9명 선발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1.01.0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가 최고 기술 전문가인 '삼성명장'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삼성전자 6명, 삼성디스플레이·삼성SDI·삼성전기 각 1명씩 총 9명이다.

 

'삼성명장'은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가 요구되는 제조 관련 분야에서 최소 20년 이상 근무해 장인 수준의 숙련도와 노하우를 겸비한 직원을 최고 전문가로 인증하는 제도다. 

삼성전자는 IT 현장의 기술 경쟁력 제고와 최고 기술 전문가 육성을 위해 2019년 '삼성명장' 제도를 신설했다. 첫해 4명, 지난해 3명을 선정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제조기술·금형·품질·설비·계측·레이아웃 등의 분야 외에도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소재와 자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필수 직무인 '인프라' 분야까지 선발을 확대했다. 또 전문 역량, 경영 기여도, 후배 양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설비 분야 2명과 제조기술· 금형·품질·인프라 분야에서 각 1명씩 선발했다. 

삼성전기는 지난해 '삼성명장' 제도를 처음 도입해 제조기술 분야에서 1명을 선정한 데 이어 올해는 설비 분야에서 1명을 선정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SDI는 올해 제도를 처음 도입해 제조기술과 설비 분야에서 각 1명의 명장을 선정했다.

 

◇삼성전자

제조기술 부문 

△윤영준 명장(52세), 생활가전사업부

사업부 최초로 세탁기와 에어컨을 복합 생산할 수 있는 초고속 제조라인 플랫폼 개발 등을 주도한 생산설비 기술 전문가.

삼성전자 제조기술 부문 윤영준 명장. 

전국 기능경진대회 입상을 바탕으로 1986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34년간 제조기술 분야에서 근무하며 생산설비 기술 전문가로 인정받았다. 윤 명장은 생활가전사업부 최초로 세탁기와 에어컨을 복합 생산할 수 있는 초고속(Single Tact Time) 제조라인 플랫폼을 개발해 해외 공장에 적용함으로써 생산성을 대폭 향상시키는 성과를 창출했다.

또 생산설비의 중요성이 큰 생활가전 특성을 고려, 설비제작센터를 광주사업장에 최초로 설립해 제조 관련 장비를 자체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최근에는 해외로도 확산해 70여명의 글로벌 설비 제작 전문가를 양성함으로써 많은 해외 엔지니어의 존경을 받고 있다.

이와 더불어 윤 명장은 2014년부터 스마트 팩토리 확산을 위한 자동화 양산 기술 연구를 주도하며 약 1,500여 건의 자동화를 현장에 적용해 삼성전자의 국내외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금형 부문

△김명길 명장(51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삼성전자 금형 부문 김명길 명장.
삼성전자 금형 부문 김명길 명장.

새로운 제품 디자인의 금형을 개발하는 등 삼성 TV가 14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확고히 하는데 일조한 금형 분야 베테랑.

1986년 입사해 34년간 TV 금형 분야에서 근무하며 혁신을 이끈 자타가 공인하는 베테랑이다. 김 명장은 금속 소재를 휘어지게 만드는 가공기술 확보로 세계 최초 4200R(반지름이 4200mm인 원의 휜 정도) 곡률의 커브드 TV 개발을 주도했다.

또 극도로 얇은 베젤(Bezel-less)과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 슬림 프레임을 적용한 리얼 풀스크린(Real Full Screen)의 대화면 QLED 8K TV를 구현하는 등 새로운 제품 디자인의 금형을 개발해 삼성 TV가 14년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확고히 하는데 일조했다.

이에 앞서 김 명장은 와인 잔을 닮은 보르도 TV부터 세계 최초 이중사출공법을 적용한 슬림(Slim) LED TV, 메탈 소재 질감과 외관에 나사가 없는(Screw-less) 후면 디자인으로 360도 어디서나 아름다운 QLED TV, 세계 최초 세로형 TV, '더 세로(The Sero)'까지 삼성 TV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왔다.

 

품질 부문

△고영준 명장(53세), 생활가전사업부

제조 검출력 고도화를 위한 출하검사 자동화 인프라 구축을 주도한 품질 전문가.

삼성전자 품질 부문 고영준 명장.
삼성전자 품질 부문 고영준 명장.

1986년 입사해 34년간 제조품질이라는 한 우물만 파며 생활가전 제조품질 체계 확립에 기여한 품질 전문가다. 고 명장은 2019년부터 제조 검출력 고도화를 위해 냉장고 센서 특성값을 활용한 디지털 검사, 에어컨 성능 제어 프로그램 개발을 통한 자동 검사 등을 사업부 최초로 도입해 검사 자동화 인프라 구축을 주도했다.

또한 공정 빅데이터를 활용해 불량 발생 리스크가 높은 제품을 자동으로 찾아내는 타겟 검사(TSI, Target Sampling Inspection)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검출력 향상과 공정 검사 프로세스 개선에 공헌했다.

이와 함께 고 명장은 매년 국가기술표준원에서 주최하는 전국 품질 분임조 경진대회에서 광주사업장이 2015년 이후 매년 대통령상 금상을 수상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품질향상을 위해 헌신한 국가품질명장 5명을 배출시켰다.

 

설비 부문

△김현철 명장(50세), 메모리사업부

설비 연구를 통한 기술개발로 설비 수명 연장과 생산성 향상에 기여한 디퓨전 공정 설비 전문가.

삼성전자 설비부문 김현철 명장.

1988년 입사해 32년간 설비기술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반도체 디퓨전(Diffusion) 공정(웨이퍼 표면에 산화막을 형성하는 공정) 설비 전문가다.

반도체는 설비 성능에 따라 생산과 품질이 좌우되는데, 김 명장은 설비 연구를 통한 기술개발로 설비 수명 연장과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 왔다. 특히 김 명장은 반도체 오염물질인 파티클을 제거하기 위한 진공과 히터 기술에 대한 특허와 논문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한 설비 지식과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전파하며 후진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정용준 명장(51세), 파운드리사업부

삼성전자 설비 부문 정용준 명장.
삼성전자 설비 부문 정용준 명장.

특화된 코팅 기술력을 바탕으로 설비기술 고도화와 공정 품질 혁신에 기여한 반도체 식각공정 설비 전문가.

1995년 입사해 25년간 설비기술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반도체 식각공정(Etch, 웨이퍼의 회로패턴을 깎아 내기 위한 공정) 설비 전문가다. 정 명장은 설비부품 노후화 현상을 억제하기 위한 핵심기술인 특화된 코팅 기술력을 바탕으로 설비기술 고도화와 공정 품질 혁신에 기여해 왔다.

정 명장은 식각설비 문제 해결을 위한 요소기술 관련 특허와 논문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부품 코팅기술을 선도하고 후배양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인프라 부문

정호남 명장(50세), 글로벌인프라총괄

삼성전자 인프라 부문 정호남 명장.
삼성전자 인프라 부문 정호남 명장.

인프라 기술에 대한 독보적인 현장실무 노하우를 보유한 공기조화기술 전문가.

1989년 입사해 31년간 반도체 인프라 분야에 근무하고 있는 공기조화기술(HVAC, Heating·Ventilation·Air Conditioning) 전문가이다.

정 명장은 인프라 기술에 대한 독보적인 현장실무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가스, 케미컬 등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시스템 설계와 생산라인(FAB) 내 온·습도 최적화 제어기술을 통해 인프라 분야 기술경쟁력 강화에 기여해 왔다.

특히 폐수처리용 화학물질 대체기술, 냉각탑 수증기 저감기술, 폐열 재회수를 통한 온실가스 저감기술 등 친환경 인프라 기술개발을 통해 친환경 사업장 구축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제조기술 부문 

△서성무 명장(51세),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베트남 신규 라인의 설비 개조와 공정 자동화를 주도해 공정 시간 단축을 통한 생산성 향상 등에 기여한 제조기술 전문가.

삼성디스플레이 제조기술 부문 서성무 명장.
삼성디스플레이 제조기술 부문 서성무 명장.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소속으로, 1988년 입사해 32년간 디스플레이 제조기술 분야에서 근무하며 OLED 모듈공정의 생산성 혁신을 이끌어 온 설비 자동화와 CNC(Computer Numerical Control) 가공 전문가다.

서 명장은 2017년부터 베트남 생산법인에 근무하며, 신규 라인의 설비 개조와 공정 자동화를 주도해 공정시간 단축을 통한 생산성 향상에 기여했다. 또 CNC 가공기술 고도화와 3D 프린팅 기술 도입을 통해 외주 제작 설비부품을 내재화/표준화함으로써 설비 유지보수 비용을 대폭 절감하고 제조기술 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했다.

 

◇삼성SDI

설비 부문

△김형직 명장(55세), 소형전지사업부

삼성SDI 설비 부문 김형직 명장.
삼성SDI 설비 부문 김형직 명장.

 

소형 전지의 생산성 향상과 품질 안정화를 이끌었고, 적기 생산 대응으로 판매 극대화에 기여한 설비 분야 전문가.

1991년 입사해 29년간 생산설비 분야에서 근무했다. 김 명장은 생산설비 개발과 생산성 효율 향상을 위한 공정 개선 등 현장 혁신을 이끌어 온 설비 분야 최고 기술 전문가다.

그는 신공법을 적용한 원통형과 파우치형 전지 초고속 라인을 개발해 삼성SDI 소형 전지의 생산성 향상과 품질 안정화를 이끌었고, 적기 생산 대응으로 판매 극대화에 크게 기여했다. 또 생산설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과 평가기준 고도화로 설비 유지관리를 체계화했다.

 

 

 

 

◇삼성전기

설비 부문

△박운영 명장(51세), 기판사업부

삼성전기 설비 부문 박운영 명장.
삼성전기 설비 부문 박운영 명장.

 

기판 습식설비 프로세스 혁신과 신기술 개발을 통해 미세회로 공정 기술력을 높이고, 제품 성능과 품질 향상에도 기여한 설비 전문가.

박운영 명장은 1987년 삼성전기에 입사해 33년간 기판 설비 분야에서 근무하며 설비 유지보수부터 개조개선, 최적화 설계 등 설비 전반의 혁신을 이끌어온 설비 전문가다.

박 명장은 특히 기판 습식설비(약품을 이용해 에칭, 현상하는 설비 총칭) 프로세스 혁신과 신기술 개발을 통해 미세회로 공정 기술력을 높이고, 제품 성능과 품질 향상에도 기여했다. 또 기판 제품 간 설비 공용화 라인을 구축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활용한 설비 고장 예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끊임없는 기술 개발을 통해 설비 혁신을 이끌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