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Issue] 글로벌 전기차 업계, 화재로 잇딴 리콜
[Weekly Issue] 글로벌 전기차 업계, 화재로 잇딴 리콜
  • KIPOST
  • 승인 2020.11.15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 배터리로 불똥 튈까 우려
GM 쉐보레 볼트 EV/한국GM 제공
GM 쉐보레 볼트 EV/한국GM 제공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최근 잇따른 전기차 화재로 리콜 조치를 단행하면서 전기차 배터리 안정성 논란이 고개를 들고 있다. 화재 원인을 배터리 제작 결함으로 지목할 수 없지만 국내 배터리 3사가 세계 전기차 시장을 주도해 온 만큼 안전성 우려가 지속되면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GM(제너럴모터스)은 지난 14일 전기차 쉐보레 ‘볼트EV’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한국 오창 LG화학 공장에서 생산한 고압 배터리 장착 2017~2019년형 볼트EV 6만8600여대가 대상이다. 이 중 미국 내 판매분은 5만900여대이며 일부 국내 판매분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GM측은 완전 충전 혹은 완전 충전에 근접해 충전할 경우 잠재적인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어 선제적으로 이뤄지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지난달 해당 전기차 뒷좌석 하단부에서 주차 중에 화재가 발생한 사건 3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NHTSA는 쉐보레 볼트 전기차 소유주들에게 화재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집에서 멀리 떨어진 야외에 주차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GM은 잠재적 화재 위험성을 완화하기 위해 차량 배터리 충전을 전체 충전 용량의 90 퍼센트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GM은 18일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배터리 소프트웨어를 순차적으로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이어 GM은 내년 1월 1일부터 최대한 신속하게 90% 충전 제한 소프트웨어를 해결하는 최종 방안을 제공할 계획이다.

GM은 고객들이 리콜 조치를 받을 때까지 차량 내 충전 옵션을 통해 ‘내리막길 설정(2017~2018년형 모델)’ 또는 ‘목표 충전 레벨 설정'(2019년형 모델)’을 변경하도록 고객들에게 안내했다. 충전 옵션을 통해 이러한 설정을 변경하면 차량의 충전 한도가 일시적으로 90%로 제한된다. GM은 고객이 스스로 변경 조치를 할 수 없거나 변경이 용이하지 않을 경우 가까운 영업소에서 지원받을 것을 권장했다. 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이전까지 차고 내에 차량을 주차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GM의 리콜 조치에 앞서 여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도 화재 사고로 인해 잇따라 리콜을 단행한 바 있어 국내 배터리 업계에 불똥이 튈지 우려된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LG화학 배터리가 장착된 코나EV 7만7000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결정하고 국내외 미국·유럽·중국 등지에서 리콜을 진행중이다.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동일 차량에 대해 국내외에서 13건의 화재가 발생하자 내린 결정이다.

지난달에는 독일 BMW와 미국 포드도 일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차량의 리콜을 결정했다. BMW는 330e를 비롯한 PHEV 차량 2만6900대, 포드는 유럽에서 판매하는 SUV 쿠가의 PHEV 모델 2만500대가 대상이며 모두 삼성SDI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한국산 배터리가 장착된 차량외에도 결함 문제는 제기되고 있다.

테슬라는 지난해 일본 파나소닉 제조 배터리가 탑재된 ‘모델S’와 ‘모델X’에서도 배터리 모듈 이상으로 추정되는 문제로 리콜을 결정했다. 중국 CATL 배터리가 장착된 중국 광저우기차의 ‘아이온S’에서 올해 5월과 8월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며 현재 원인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잇따른 결함과 리콜 조치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배터리 업계는 곤혹스런 처지다. 일단 업계는 전기차는 복잡한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는 만큼 구체적인 화재의 원인은 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가솔린 자동차도 엔진 등에서 화재가 발생하고 있고, 출하량에 견줘 내연기관차 대비 전기차의 화재 비중이 더 높다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