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 파괴적 기술 부문 수상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 파괴적 기술 부문 수상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10.07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타깃(TechTarget)의 ‘베스트 오브 VM월드 2020 어워드'에서
인텔의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가 테크타깃(TechTarget)의 ‘베스트 오브 VM월드 2020 어워드(Best of VMworld 2020 Award)’ 파괴적 기술 부문을 수상했다./인텔

인텔은 자사의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가 테크타깃(TechTarget)의 ‘베스트 오브 VM월드 2020 어워드(Best of VMworld 2020 Award)’ 파괴적 기술 부문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베스트 오브 VM월드 2020 어워드’는 서버 가상화, 클라우드 및 최종 사용자 컴퓨팅 시장에서 가장 혁신적인 신제품을 선정한다. 심사위원들은 파괴적 기술 부문 후보를 별도로 제출 받지 않고, 타 부문 후보군에서 새로운 시장 창출 가능성을 보유하고 있거나 새로운 기술을 통해 기존 시장을 뒤흔들 잠재력을 가진 두개의 혁신 제품을 선정했다. 심사위원들은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가 엄청난 양의 데이터도 거뜬히 처리하며, 출시된지 얼마되지 않았으나 매우 흥미로운 기술이라고 평가했다.

그동안 메모리와 스토리지 제품은 밀도·성능·비용의 제한을 받았다. 하지만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는 이러한 부분을 보완한다. 저장된 데이터에 대한 저지연 접속과 메모리 용량 확장을 통해 스토리지와 메모리의 각 장점을 통합한 혁신적인 제품이다.

이번 ‘베스트 오브 VM월드 2020 어워드’ 파괴적 기술 부문 수상으로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는 기술이 가진 잠재력과 가능성을 입증받았다고 인텔은 설명했다.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 DAOS 오픈소스 솔루션은 올해 초 세계 신기록을 달성하며 파일 시스템 성능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소프트뱅크(SoftBank), 피닉스NAP(PheonixNAP), 브콘탁테(VK), 텍사스 고성능컴퓨팅 센터(TACC),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디에이고(UCSD), 바르셀로나 슈퍼컴퓨팅 센터(BSC), 프리퍼드 네트웍스(Preferred Network), 바이두(Baidu), 더럼 대학교(Durham University), 콰이쇼우(Kuaishou) 등의 기업들이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를 활용하고 있다.

크리스티 만(Kristie Mann)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 제품 부문 시니어 디렉터는 “인텔은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가 시장을 파괴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믿고 있다”며 “인텔 옵테인 퍼시스턴트 메모리는 기업 혁신에 불을 지피고, 더 많은 데이터를 처리하고 의사 결정에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총소유 비용을 낮출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