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세계은행 ODA 사업 첫 수주
대한전선, 세계은행 ODA 사업 첫 수주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9.2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의료환경 개선 위해 '건강정보 교환 플랫폼 구축 사업' 진행
대한전선 로고./대한전선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은 몽골 보건부(MOH)로부터 ‘건강정보 교환 플랫폼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몽골의 의료 환경 개선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첨단 의료 스템을 도입하는 ‘e-health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몽골 보건부가 지정한 5개의 전문 의료 기관에 환자의 진료 정보를 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게 주 내용이다. 스마트 의료 전문 기업인 비트컴퓨터가 프로젝트를 함께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은행(World Bank)의 재원으로 진행되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대한전선이 세계은행의 사업을 처음으로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세계은행은 개발 도상국의 경제 발전을 위한 ODA 사업을 가장 활발하게 진행하는 국제 기구다.

대한전선은 ODA를 통한 해외 인프라 사업이 활성화 되는 추세에 따라 2000년대 초반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몽골, 세네갈, 말리 등에서 광케이블 기간망 및 전자정부망 구축 사업 등을 수주하며 성공적으로 완수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몽골 최초의 진단병원인 NDTC에 병원정보 및 원격의료시스템 등의 통신 솔루션 일체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도 있다.

대한전선은 관계자는 “전력 및 통신 기술뿐 아니라 의료 분야 등 다양한 인프라 개발 사업에서 경쟁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실적을 기반으로 국제 기구의 ODA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본업인 전선 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