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하네스로 고화질 영상을 전송한다... 앤씨앤 유럽 특허 출원
기존 하네스로 고화질 영상을 전송한다... 앤씨앤 유럽 특허 출원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9.1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HD 기술로 성능과 비용 간 균형 갖춰... 보급형 차량에 적합
앤씨앤 로고./앤씨앤
앤씨앤 로고./앤씨앤

앤씨앤(대표 김경수)는 아날로그 신호로 4K급 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자사 기술 'AHD'를 유럽 특허청에서 특허 등록했다고 16일 밝혔다.

AHD 기술을 통해 앤씨앤은 지난 2014년부터 영상보안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면서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최근 자회사 넥스트칩의 차량용 제품에 탑재, 양산하기도 했다.

AHD가 차량용 시장에서 각광받는 이유는 고해상도 영상 전송 솔루션에 있어 다른 방식에 비해 비용 대비 성능이 좋아 보급형 차량에 적합한 기술로 평가되는 덕이다. 이러한 장점으로 인해 기술 검증에 까다로운 일본 시장에서도 이미 프로젝트가 선정된 바 있다.

유럽시장에서는 상용차(Commercial Vehicle)군에 속하는 (미니)벤, 트럭, 버스 등의 차량들의 영상 업그레이드가 요구되고 있는데, 기존 고해상도 전송 기술인 LVDS와 이더넷(Ethernet))으로는 성능과 비용 간 균형을 맞추기 어렵다.때문에 원거리 전송이 가능하면서 기존 하네스(케이블) 사용이 가능한 AHD 적용을 검토하는 경우가 있다.

앤씨앤 김경수 대표는 “금번 AHD의 유럽 특허 등록은 기술의 지적재산권을 중요시하는 유럽시장 진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었고, 이를 통해 인정받아 시장 선도를 위한 기술적 입지를 탄탄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