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의 새 주인은 엔비디아-上]"변화 없다" 해도... 대응책 세우는 반도체 업계
[Arm의 새 주인은 엔비디아-上]"변화 없다" 해도... 대응책 세우는 반도체 업계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9.1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00억달러 규모로 사상 최대... 인공지능(AI) 시대 걸맞은 회사로
국내 반도체 업계는 발칵 뒤집혀... 협력사에서 경쟁사로 바뀔까 우려
엔비디아가 Arm 인수를 공식화했다. 총 400억달러(약 47조3270억원) 규모의 이번 거래는 지금까지 발표된 반도체 업계 인수합병(M&A) 사례 중 가장 규모가 크다. 각국의 독과점 심사라는 장벽이 아직 남아있지만 고객사인 팹리스 업계는 향후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엔비디아, Arm 인수 공식화

...
KIPOST 회원 정책 안내

KIPOST Gold Member 또는 Premium Member가 되시면
전문보기 및 다양한 지식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등급안내
Newsletter KIPOST가 발송하는 주간 Newsletter 구독
Gold Market & Technology 및 모든 컨텐츠 전문 열람
Premium KIPOST의 차별화 된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