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옴, 中에 SiC 기술 공동연구소 설립... 현지 시장 공략 가속화
로옴, 中에 SiC 기술 공동연구소 설립... 현지 시장 공략 가속화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6.2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전기차 구동 업체 리드라이브테크놀로지와 협력
신야 쿠보타(Shinya kubota) 로옴세미컨덕터 상하이 이사 총경리(왼쪽)와 쉔 지에(Shen Jie) 리드라이브 이사장 겸 총경리가 악수하고 있다./로옴 

로옴은 중국 신재생에너지 자동차 구동 업체 리드라이브테크놀로지(Leadrive Technology)와 상하이 자유무역시험구 임항신구에 'SiC 기술 공동 연구소'를 개설한다고 2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 9일 제막식을 열었다.

실리콘카바이드(SiC) 기반 전력 반도체는 절연게이트양극성트랜지스터(IGBT) 등의 실리콘(Si) 전력 부품 대비 스위칭 손실 및 도통 손실이 적고 온도 변화에 강해 최근 전기자동차의 온보드 차저(OBC) 및 DC/DC 컨버터 등에 채택되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 2017년부터 협력 관계를 맺고, 지금까지 SiC 파워 디바이스를 탑재한 차량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대한 기술 교류를 실시해왔다. 이번에 세운 연구소에서는 로옴의 SiC MOSFET 베어 칩 및 절연 게이트 드라이버를 활용한 차량용 파워 모듈과 인버터를 개발하게 된다. 이와 함께 향후 SiC를 중심으로 한 혁신적인 파워 솔루션 개발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쉔 지에(Shen Jie) 리드라이브 이사장 겸 총경리는 "신에너지 자동차에 있어서 SiC 칩을 탑재한 SiC 파워 모듈의 채용은 향후 수년에 걸쳐 업계의 트렌드가 될 것"이라며 "전 세계의 자원을 수집해 연구 개발을 가속화해 발전된 SiC 탑재 제품의 상품화를 실현할 수 있다면, 오토모티브 Tier1 메이커로서 매우 강력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즈히데 이노(Kazuhide Ino) 로옴 집행 임원 파워 디바이스 사업 본부장은 "SiC 파워 디바이스의 기술 개발에 있어서 고객의 요구 및 시장 동향의 파악은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이번 공동 연구소를 통해 양사의 협력 관계를 강화, SiC를 중심으로 한 파워 솔루션으로 자동차의 기술 혁신에 기여해 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