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내 벤처 C랩 4개 프로젝트 창업 지원
삼성전자, 사내 벤처 C랩 4개 프로젝트 창업 지원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2.0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 제공하는 루플·툰스퀘어·트리니들·조이브로
삼성전자가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의 4개 우수 과제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삼성전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의 4개 우수 과제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2012년 12월부터 도입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8월부터 C랩 스핀오프(spin-off) 제도를 도입, 우수한 C랩 과제들이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4년만에 145명의 임직원이 스타트업에 도전, 40개 기업을 창업했고, 200여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AI 기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 제공

올해 독립한 4개 스타트업은 ▲인공지능(AI) 기반 라이팅(lighting) 디바이스를 개발한 '루플(LUPLE)' ▲AI 기반 콘텐츠 창작 플랫폼을 제공하는 '툰스퀘어(Toonsquare)' ▲1인 방송 증강현실(AR) 소통 서비스를 개발한 '트리니들(Trineedle)' ▲개인 맞춤형 향 추천·제조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이브로(JoyBro)' 등이다. 

모두 AI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공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루플'은 빛(LU)와 사람(PEOPLE)의 합성어로, 사람을 이해하는 빛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AI 기반 라이팅 디바이스를 개발했다.

지난 1월 'CES 2019'에서 내장된 카메라를 통해 사용자의 행동을 파악, 심층학습을 통해 최적의 집중환경을 제공하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라이팅 시제품을 선보였으며, 현재는 생체리듬 케어를 위한 라이팅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잇셀프
잇셀프./삼성전자

툰스퀘어는 텍스트 문맥에 따라 동작과 표정이 변하는 스마트 리소스를 개발해 그림에 소질이 없어도 만화인 툰(Toon)을 쉽게 창작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잇셀프(itself)'를 개발했다.

'잇셀프'는 지난 6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시장검증용으로 출시돼 예술∙디자인 분야 인기급상승 앱으로 추천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툰스퀘어는 명화, 포스터, 캐리커쳐 등 복잡하고 어려운 창작 분야까지도 활용할 수 있도록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트리니들은 1인 방송 화면에 AR로 이미지 또는 영상을 송출∙소통하는 서비스 '티스플레이(Tisplay)'를 출시했다. '티스플레이'를 통해 크리에이터는 AR을 활용한 이미지 또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삽입해 시청자들과 현장감 있는 소통이 가능하다. 특히, AI 기술을 활용해 자연스러운 AR 이미지 합성이 가능하다.

조이브로는 사용자가 좋아하는 향을 찾아 향수나 홈 프래그런스(Home Fragrance) 제품으로 제공한다. 소비자는 '조이브로'의 추천 레시피를 시향한 후 좋아하는 향을 선택해 원하는 향이 담긴 제품을 주문할 수 있다. 현재 국내 유수의 기업과 협업해 서비스에 필요한 자체 향료 50여개를 개발했다.

한인국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 상무는 "앞으로도 우수 아이디어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