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스타트업 5개사, 요즈마그룹과 스위스-영국 진출
경북 스타트업 5개사, 요즈마그룹과 스위스-영국 진출
  • 오은지 기자
  • 승인 2019.10.1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즈마그룹(한국법인장 이원재)은 경상북도와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경북 도내 스타트업 5개사의 성공적인 유럽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 6일부터 7일 일정으로 스위스와 영국 런던 엑셀러레이팅 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참여한 스타트업은 △밸런스 트레이닝 운동기구와 ICT기술을 융합한 ㈜건강한친구 △음파를 이용하여 5분 만에 콜드브루커피를 추출하는 ㈜소닉더치코리아 △스마트팩토리를 위한 온·습도 및 압력·온도 반도체 센서를 개발하는 ㈜이너센서 △딥러닝 기반의 지능형 관제솔루션 및 인공지능 비전검사 솔루션을 개발하는 포인드㈜ △1시간 내 자체모바일 상품권을 발행하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플랫포스다. 

스위스에서는 경북도청과 MOU를 체결한 해머팀(Hammer Team)을 방문해 해머팀 대표이자 스위스 스타트업들의 대부인 아리엘 루디(Mr. Ariel Leudi)로부터 유럽 시장 진출에 대한 1:1 멘토링을 받았다. 아리엘 루디는 자신이 CEO로 있던 스타트업을 SAP에 1.5조원에 엑시트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전설적인 인물로 경북 스타트업들에게 다양한 노하우를 제공했다.

런던에서는 영국 최대 은행인 바클리즈(Barklays)가 운영 중인 액셀러레이터를 방문, 글로벌 핀테크 에코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영국 최대 민간 핀테크 허브인 레벨39를 통해 다양한 엑시트 노하우를 보유한 액셀러레이터인 프론티어 네트워크(Frontier Network)를 만나 영국 현지 시장 진출에 대한 협력을 약속받았다.

마지막 날에는 영국 국제무역부(Department of International Trade)를 찾아 영국 정부가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선정한 딜메이커(Deal Maker)와 함께 영국 진출을 위한 영국 정부의 다양한 정책과 비자 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에 스위스와 영국에 진출한 5개사는 9월 이스라엘에서 나스닥에 상장한 창업가 및 멘토들을 만나 글로벌 진출에 대한 이스라엘식 전략과 노하우 등을 전수 받은 바 있다. 

김영섭 경북도청 중소벤처기업과 팀장은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 입장에서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도전하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더 큰 기회와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경북도는 앞으로도 요즈마와 함께 스타트업의 글로벌 도전을 적극적이며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요즈마그룹코리아는 어떤 회사

요즈마그룹 코리아는 이스라엘식 인큐베이션 시스템과 글로벌 유대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국 및 아시아 전역의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한국을 발판 삼아 아시아의 스타트업들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4년 출범했다. 요즈마그룹은 1993년 이스라엘에서 출범한 글로벌 벤처캐피탈로 이스라엘의 벤처캐피탈 산업을 창조해 온 기업으로 명성을 보유하고 있다.

전 세계 이스라엘계 IT벤처 기업을 지원해 오늘날까지 20여개가 넘는 회사를 나스닥에 상장시키거나 글로벌 기업에 매각했다. 요즈마펀드는 이스라엘 초기 벤처들에 투자해 10개 펀드중 6개 펀드에서 100%가 넘는 수익률(IRR)을 달성했고, 최고 123%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그 결과 오늘날 이스라엘은 전 세계에서 미국, 중국 다음으로 전 세계에서 나스닥에 가장 많이 상장한 국가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