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자동차 인재들, 새만금에 모였다
미래 자동차 인재들, 새만금에 모였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8.16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동차공학회, 16~18일 ‘2019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개최
전국 총 102개 대학 195개 팀에서 2600여명 참가 신청… 1등 500만원
지난해 열린 '2018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참가한 학생이 자동차를 고치고 있다./한국자동차공학회
지난해 열린 '2018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서 참가한 학생이 자동차를 고치고 있다./한국자동차공학회

한국자동차공학회(회장 이종화 아주대 교수)는 ‘2019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조직위원장 권상순 르노삼성자동차 연구소장)’를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새만금군산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는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연을 펼치는 대회다. 대학생들에게 자동차를 직접 설계 및 제작기술 습득의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의 전문가로 양성하고자 한국자동차공학회에서 2007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자동차를 전공하거나 관심 있는 대학생들에게는 축제의 장으로, 산학연 협력과 자동차공학인 육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행사다.

대회는 비포장도로 경기인 바하(Baja) 부문, 포장도로 경기인 포뮬러(Formula) 부문과 전기자동차(EV) 부문으로 진행되며 올해 전국 총 102개 대학 195개 팀에서 약 2600여명이 참가 신청했다.

가장 많은 팀이 참가하는 바하 경기는 올해부터 웅덩이, 통나무 장애물, 높은 경사구간을 통과하며 차량의 내구성과 성능을 시험할 수 있는 동적성능평가가 신설됐다. 

고성능이 중요한 포뮬러와 전기차 부문은 최근 높은 관심과 함께 참가팀이 크게 늘어 대회 3일간 열띤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내구레이싱에서는 무더운 날씨속 40km가 넘는 거리를 완주, 차량성능과 함께 기록해 우수팀을 가리게 된다.

대회 종합 우승팀(KSAE Grand Prix)에게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및 500만원의 상금이 제공되며 총 3500만원 상당의 상금 및 경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