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블럭스 GNSS, 수 초만에 車 어느 차선에 있는지까지 알아낸다
유블럭스 GNSS, 수 초만에 車 어느 차선에 있는지까지 알아낸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5.23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차가 주행을 판단하려면 가장 먼저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야한다. 이 역할을 하는 게 위성측위시스템(GNSS)이다.

하지만 현재 차량에 탑재된 GNSS는 차량의 대략적인 위치만 파악할 수 있을 뿐이다.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하려면 최소한 차량이 어느 차선에 있는지 알아야 한다. 이를 알아낼 수 있는 GNSS 모듈이 나왔다.

 

알렉스 기(Alex Ngi) 유블럭스 GNSS 제품 담당 수석이 23일 유블럭스 한국 지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신 GNSS 모듈을 소개하고 있다.
알렉스 기(Alex Ngi) 유블럭스 GNSS 제품 담당 수석이 23일 유블럭스 한국 지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신 GNSS 모듈을 소개하고 있다./유블럭스

유블럭스(지사장 손광수)는 관성 센서가 내장된 고정밀 멀티밴드 GNSS 모듈 ‘ZED-F9K’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ZED-F9K’는 유블럭스의 9세대 GNSS 플랫폼 ‘F9’을 기반으로 한다. 차세대 첨단운전지원시스템(ADAS) 등 자율주행 기술에 최적화됐다. 기존 표준 정밀 솔루션과 비교할 때 포지셔닝 성능이 10배 정도 향상돼 수 초만에 수십 센티미터 수준의 정밀도로 차량의 위치를 제공한다.

8세대 GNSS 플랫폼은 단일 대역만 활용하지만, 이 제품은 L1, L2, L5 등 모든 궤도의 GNSS 위성으로부터 신호를 수신한다. 수많은 가시 위성을 활용, 장애물 등으로 위성 신호가 부분적으로 차단되더라도 빠르게 위치를 추적할 수 있다.

모듈 내 관성 센서는 이동 중인 차량의 궤적 변화를 지속적으로 관찰하는 역할을 한다. 주차장, 터널 등 위성 신호 일부나 전체가 단절되더라도 차선 구분이 가능한 수준으로 정확도를 유지할 수 있다. 위성 신호가 다시 들어오면 관성 센서 데이터와 GNSS 신호를 더해 위치를 빠르게 알아낼 수 있게 했다.

 

유블럭스 ‘ZED-F9K’ 모듈의 작동 방식 개념도. 보정 서비스에서 오차를 잡아주고, GNSS 위성 외 필요시 통신 위성과도 신호를 주고 받는다./유블럭스
유블럭스 ‘ZED-F9K’ 모듈의 작동 방식 개념도. 보정 서비스에서 오차를 잡아주고, GNSS 위성 외 필요시 통신 위성과도 신호를 주고 받는다./유블럭스

보통 활용하는 대역이 늘어나면 알고리즘이 복잡해지고 지연시간이 길어지는데 이 솔루션은 GNSS 위성의 여러 신호를 GNSS 보정 서비스(Correction Service)에 보내 전리층 및 기타 오차를 보정하는 방식으로 정확도와 지연시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

완성차(OEM) 업체들이 요구하는 대차량통신(V2X) 시스템의 지연시간은 100㎳ 내외다. GNSS 모듈의 지연시간을 줄여야 GNSS 신호를 활용하는 다른 부품의 동작 시간을 앞당길 수 있다. ‘ZED-F9K’의 지연시간은 20~30㎳ 정도로, 터널 등 신호가 완전히 차단됐다가 다시 회복되는데는 2초 정도 걸린다.

이같은 정밀도를 가진 GNSS 솔루션이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가격이 1만5000달러(약 1788만원)에 달할 정도로 비싸 양산 차량에 탑재하기 어렵다. ‘ZED-F9K’는 대량 양산이 가능할 정도로 저렴한 솔루션이다.

유블럭스는 1년여 전부터 국내외 완성차 업체와 1차 협력사(Tier1)들에게 자사의 제품을 공급, 성능을 인정받았다.

알렉스 기(Alex Ngi) 유블럭스 GNSS 제품 담당 수석은 “ZED-F9K는 현재와 미래의 커넥티드 카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턴키 방식의 고정밀 GNSS 솔루션”이라며 “고객의 제품 개발 사이클 전반에 걸쳐 탁월한 성능을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