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볼보와 전기차용 배터리 장기공급계약
LG화학, 볼보와 전기차용 배터리 장기공급계약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5.1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수주잔고 110조원 육박
LG화학 충북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 충북 오창공장에서 임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이 볼보자동차그룹(이하 볼보)의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볼보는 올해 이후 출시되는 모든 신차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겠다고 선언할 만큼 전기차 생태계 전환에 적극적인 완성차 업체다.

LG화학은 볼보가 2020년대 초 차세대 중대형 전기차에 적용할 모듈형 플랫폼 SPA2(Scalable Product Architecture2)와 소형차 전용 모듈형 플랫폼 CMA(Compact  Modular Architecture)용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SPA2⋅CMA는 볼보는 물론, 볼보그룹이 2017년 선보인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에도 적용된다.

앞서 지난 2017년 볼보는 2019년부터 신차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고, 2025년까지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채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볼보의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어느 업체 배터리가 적용될 것인지에 관심이 모였다.

볼보 관계자는 “LG화학은 전세계 자동차업계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기간에 걸쳐 성공적으로 공급해온 업체로서, 볼보의 엄격한 구매 가이드라인을 충족시키는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LG화학은 독일 폴크스바겐의 전기차 모듈형 플랫폼(MEB)용 배터리 공급계약도 수주했다. 현재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고는 110조원에 달한다. 전세계 상위 20개 자동차 브랜드 중 13개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B3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리튬이온 배터리 및 니켈수소 전지)이 올해 228억 5400만달러(27조1300여억 원)에서 2022년 399억 8400만달러(47조4800여억 원)으로 75%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